“노사정 대표자 회의 24일 열자” 문성현 위원장, 6자 회의 제안
“노사정 대표자 회의 24일 열자” 문성현 위원장, 6자 회의 제안
  • 김천수 기자
  • 승인 2018.01.11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총·대한상의 “적극 환영”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11일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회가 제안한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에 대해 적극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경총은 이날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안한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의 기자회견 직후 “사회적 대화 재개에 대한 노사정위원장의 제안에 적극 공감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경총은 “국가적 과제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사회주체들의 양보와 고통 분담이 필요한 만큼 형식에 구애 없이 사회적 대화 채널을 복원해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향후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시작으로 노사정위원회 중심의 사회적 대화 채널이 재구축되고, 사회적 문제 해결방안에 대한 소통과 협의의 장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경영계도 적극적으로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상공회의소도 이날 “노사정 대표자 회의 제안을 수용한다”고 입장을 나타냈다.

대한상의는 “최근 기업을 둘러싼 노동 정책의 변화와 본격 시행으로 기업들 우려가 많다”며 “이들 문제에 하루빨리 현실적 대안을 만들고 정책과 제도에 반영해 산업 현장의 혼란을 줄이는 일에 실기(失期)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4일 양대 노총 위원장과 한국경영자총협회·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고용노동부 장관, 노사정위원장이 함께하는 노사정 대표자 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