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야당, 대통령 발의 전에 개헌안 협의 나서라”
민주당 “야당, 대통령 발의 전에 개헌안 협의 나서라”
  • 김천수 기자
  • 승인 2018.01.11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야당을 향해 대통령 발의 전 조속히 개헌안 협의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신년사에서 2월 말까지 국회가 개헌안을 합의해줄 것을 촉구한 데 따른 후속 대응이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부의 개헌 발의권이 마지막 수단이 되지 않도록 국민이 부여한 국회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여야가 결론을 내리자”고 호소했다.

우 원내대표는 “30년 만에 찾아온 개헌의 적기를 끝내 정략적 사고로 좌초시킨다면 국회가 신뢰 받을 헌법기관이 될 수 있을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2월내 개헌안을 만들어서 6월 개헌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여야가 합의한 특위를 본격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개헌·정개특위는 전날 위원 구성을 완료한 바 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개헌 로드맵 발표에 대해 바른정당이 ‘국회를 건너 뛴 벼락치기 개헌은 안 된다’고 밝힌데 대해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라며 “시간 탓하고 대통령 핑계를 대면서 개헌시기를 늦추려는 시도는 자충수에 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