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트램 타당성 재조사는 사업 추진 전제”
대전시 “트램 타당성 재조사는 사업 추진 전제”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8.01.11 17: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관 시장 권한대행 신년기자회견서 강조

대전시가 최근 기획재정부가 트램 방식으로 추진 중인 대전도시철도 2호선 사업 타당성과 관련해 제조사 결론을 내린 것은 사업 추진을 전제한 것이다며 각종 우려를 잠재우기에 나섰다.

앞서 기재부가 지난 연말 예산심사를 통해 대전도시철도 2호선 사업의 타당성 재조사 결정을 내린바 있고 이에 따라 사업지연이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끊이질 않고 있다.

대전시 이재관 시장권한대행은 지난 10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사업이 무산되는 것이 아닌지’, ‘기종 및 방식논란이 다시 점화되는 것 아닌지’는 걱정이 끊이질 않고 있다”며 “하지만 타당성 재조사와 예비타당성 조사는 엄연히 다르다. 예비타당성 조사는 신규사업, 타당성 재조사는 기존사업이 각각 대상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조사를 하게 된 이유는 내부적인 사정이 있다. 초기에는 충청권 광역철도와 트램은 별개였지만 현 시점에선 두 사업이 동시에 진행된다. 서로 영향을 끼친다고 기재부가 판단한 것 같다”며“트램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도임하는 것으로 혹시 예산낭비 요인이 없는지를 검토하는 차원에서 재조사가 결정된 것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트램 사업비는 고가방식의 60% 수준이라 예산이 절감된다. 타당성 재조사를 명쾌하게 받고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타당성 재조사는 법적으로 4개월 정도 소요되지만 현실은 6개월이 걸린다. 타당성 재조사는 트램이 추진된다는 전제 하에 진행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샛별 2018-01-20 05:08:17
더 이상 시민세금을 헛되이 쓰지 말고 차기 시장에 넘겨라
지하철로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