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세월호 당일 보고 시각 조작”
청와대 “세월호 당일 보고 시각 조작”
  • 김천수 기자
  • 승인 2017.10.12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최초 보고 시점 30분 늦춰
임종석 비서실장…“수사의뢰 예정”
▲ 형광펜으로 줄친 보고시간 09:30(사진 위)이 10:00(아래)으로 수정돼 있다.

청와대는 12일 긴급 브리핑을 갖고 박근혜 정부가 2014년 4월 16일 발생한 세월호 사고와 관련한 문서 등을 사후에 불법적으로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고민 끝에 발표하게 됐다”면서 “청와대는 지난달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캐비닛에서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으로 변경한 자료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11일 안보실 공유폴더 전산파일에서 세월호 사고 당시 상황보고 일지를 사후에 조작한 정황이 담긴 자료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임 비서실장에 따르면 당시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최초 세월호 사고 보고 시점이 오전 9시30분이다. 그러나 6개월여 지난 10월 23일에 30분 늦춘 10시로 문서를 조작했다. 임 비서실장은 “이는 대통령의 최초 인지 시간을 늦추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있을 수 없는 일로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임 비서실장은 “사고 당일 4번에 걸쳐 보고가 이뤄졌는데 조작 후 4보는 아예 없어졌다”며 당시 발표 내용에 맞추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임 실장은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사고 발생 이후에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불법 변경한 내용도 공개했다.

임 실장은 “법제처장 필증을 거쳐 대통령의 재가를 거치는 일련의 절차를 무시하고 수정된 지침을 빨간 볼펜으로 원본에 줄을 긋고 필사로 수정한 지침을 2014년 7월말에 전 부처에 통보했다”고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