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파견 경찰 63%가 경찰대 출신…선진국 ‘싹쓸이’
해외파견 경찰 63%가 경찰대 출신…선진국 ‘싹쓸이’
  • 고영진 기자
  • 승인 2017.10.11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파견 근무를 하는 경찰관의 상당수가 경찰대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근무여건과 자녀교육 측면에서 장점이 있는 선진국에는 모두 경찰대 출신이 배치돼 있었다.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38개국에 97명의 경찰관이 파견돼 있다.

이들 중 약 63%에 달하는 61명이 경찰대 출신으로 집계됐다.

97명 중 경위 이상 경찰관은 87명으로 경찰대 출신이 약 70%를 차지한다.

총경 이상으로 범위를 좁힐 경우 21명 중 20명이 경찰대 출신인 것으로 밝혀졌다.

근무 영역을 살펴보면 대사관 등 해외공관 파견 경찰주재관 57명 가운데 47명이 경찰대를 나왔다.

수사 공조와 경비 교육 등을 맡는 인터폴과 코리안데스크 업무 40명 중에서는 일반이 22명, 경찰대 15명, 간부후보생 3명 등으로 경찰대보다 비(非) 경찰대 출신이 많았다.

파견 국가별로 나눠보면 미국(6명), 영국(1명), 프랑스(2명), 독일(1명), 캐나다(2명), 호주(1명), 싱가포르(3명) 등 주요 선진국에 모두 경찰대 출신이 파견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