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BRT도로 청주공항까지 연결해야”
충북도 “BRT도로 청주공항까지 연결해야”
  • 박근주 기자
  • 승인 2017.08.10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지사, 행복청장 만나 건의

충북도가 세종~오송역 구간 BRT(간선급행버스) 도로의 청주공항 연결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요구해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10일 이시종 충북도 지사는 이원재 행복청장을 만나 “대전~세종~오송역에 구축한 BRT를 국제적 수준으로 개선하려면 이를 청주공항까지 연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항과 고속철도 등 국가기간교통시설 접근성이 강화된 광역대중교통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며 “행복도시의 핵심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은 BRT 이용 편의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복도시를 중심으로 오송역↔세종청사↔대전역 구간에 건설한 BRT는 2019년에는 대전 유성터미널까지 운행노선이 확대될 예정이다. 도는 BRT 청주공항 연결은 문재인 대통령의 청주공항 중부권 거점 공항 육성 공약과 맞닿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