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3.23 목 20:53
인기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오피니언
     
[박홍윤 교수의 창] 줄 서고 빌붙는 교수들
한국교통대학교 행정학과
2017년 03월 20일 (월) 17:18:43 충청매일 webmaster@ccdn.co.kr
   

대선이 본격화되면서 공무원은 줄 서고, 기업인은 눈치 보고, 교수는 후보에게 달라붙고 있다고 한다. 이에 후보 진영에 붙어 있는 폴리페서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유력 대권 주자 진영에 1,000여 명의 대학 교수가 진을 치고, 다른 당 후보에게는 700여 명의 대학 교수가 직간접으로 자문한다고 하니 그럴 만하다.

인터넷 사전은 폴리페서(Polifessor)를 ‘정치(politics)와 교수(professor)의 합성어. 적극적으로 현실 정치에 뛰어들어 자신의 학문적 성취를 정책으로 연결하거나 그런 활동을 통해 정계나 관계의 고위직을 얻으려는 교수를 일컫는 신조어다. 정권의 필요 때문에 발탁된 관료인 테크노크라트(technocrat)와 구별된다.’라고 하고 있다.

폴리페서는 한국에만 있는 용어로 우리 정치문화의 산물이다. 우리의 정치구조가 선거캠프와 대통령 인수위원회를 중심으로 장차관 임명, 국회의원 공천, 정부 산하기관장 추천 등의 논공행상으로 관직을 부여하고 있으니 권력을 추구하는 교수가 선거캠프나 인수위원회에 줄을 대고자 혈안이 된다.

교수의 현실 참여는 크게 두 가지로 구분될 수 있다. 하나는 행동하는 양심, 실천 학문의 입장에서 공익을 위해서 비판의식을 가지고 참여하는 것이다. 이들은 정권과는 무관하게 비판하거나 정책 공동체의 자문기능을 주로 한다. 다른 하나는 개인의 권력 욕구를 충족하기 위한 수단으로 현실정치에 참여하는 것이다. 폴리페서는 후자를 의미한다.

 폴리페서는 자신의 영향력을 높이기 위해 어떤 상황에서든 정치 자산을 만들려고 노력한다는 면에서 교수에서 정치인으로 직업을 바꾼 사람과 비슷한 성향을 가진다. 그러나 폴리페서는 교수와 정치인이라는 양다리를 걸치고 있다. 그 결과 폴리페서 교수의 교육에 대한 관심이 문제가 된다.

폴리페서에 대하여 대학은 대학의 명예를 높였다고 축하연도 하고 휴직도 용인한다. 대학에 폴리페서가 없으면 겸임교수, 초빙교수의 명목으로 폴리페서를 영입한다. 우리의 폴리페서 문화는 이들을 이용하려는 정치인, 교수의 권력 욕구, 대학의 조장과 매스컴의 인기몰이가 만든 한국적 문화이다.

혹자는 최초의 폴리페서로 공자를 지칭하기도 한다. 그러나 공자나 맹자가 정치를 논의하고 위정자에게 자문하는 것은 자신의 권력욕을 충족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면에서 폴리페서라 할 수 없다.

우리는 박근혜 최순실 사태의 핵심에서 정권 유지와 연장의 부역자 역할을 한 폴리페서를 보았다. 이러한 역사적 경험의 와중에서 지금도 폴리페서가 되어 대권 주자와 사진 찍는 것을 자랑으로 삼는 문화가 중단되지 않고 있다는 것에서 우리 정치가 3류, 대학이 4류가 되는 이유를 밝힐 수 있을 것이다.

학문이 과학이란 이름으로 인간 문제 사회문제를 등한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러나 대학교수가 그 직분을 교육과 제자에 대한 사람보다 정치인에 빌붙어서 자기의 영달을 위해 이용하는 것은 더 바람직하지 않다.

 

 

충청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매일(http://www.ccd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오늘의 스포츠
손흥민,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최다골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이 팀을 구하는 천금 같은 동점골을 터뜨리며 한국인 프리미어리그 시즌 최다골 역사를 새롭게 썼다.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문성민, 역대 최고 시속 123㎞…V리그 올스타전 ‘서브킹’
문성민(31·현대캐피탈)이 역대 최고 기록인 시속 123㎞로 서브킹에 올랐다.문성민은 22일 천안 유관순 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올스타전 스파이크 서브킹 선발대회 결승에서 정상에
문화
청주미창, 中 단저우 국제비엔날레 초청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의 작가들이 ‘제1회 해남성 단저우(담주) 국제비엔날레’에 초청됐다.지난 13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열리는 이번 비엔날레는 중국 해남성 단저우시 문화관광산업발전공사에서 주관한
‘청주 시민과 통하다’…사랑방 춤이야기
청주시립무용단(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박시종)이 관객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교감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사랑방 춤 이야기’가 오는 24일 오후 1시 무용단 연습실에서 열린다.이번 공연의 이야기 손님으로 청주시립예술단의
피플세상속으로
한국 출판계 거목 박맹호 민음사 회장 별세
50여년간 한국 출판계를 이끌어온 박맹호 민음사 회장이 22일 밤 0시4분 별세했다. 향년 84세.고인은 1933년 충북 보은 비룡소에서 태어났다. 1946년 청주사범학교에 입학할 때까지 살았던 비룡소는 이후 민음사
충북대 조성진 교수 연구팀, 돌기해삼 유전체 구조 규명
충북대학교는 생명과학부 조성진(47) 교수 연구팀의 돌기해삼(Apostichopus japonicus) 유전체 정보 해독 연구 결과가 올해 국제 학술지인 기가 사이언스(GigaScience) 1월호에
안대성씨의 남다른 영동 노근리평화공원사랑
충북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평화공원에 자신이 기부한 장미로 정원을 조성하고 있는 안대성(69)씨가 이번에는 쉼터용 의자를 제작해 관심을 끌고 있다.22일 영동군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해 8월 노근리평화공원에 손수 키운
청주 문의초, 美 세인트 제임스초교
충북 청주 문의초등학교(교장 우영숙) 교사와 학생 12명이 지난 6일부터 19일까지 14일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 초등학교(St. James Episcopal School)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8471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직지대로 735 (운천동) | 대표전화 043-277-5555 | 팩스 043-277-5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한재훈
Copyright 2003 충청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cd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