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문화나눔 사업 실현 박차
대전문화재단, 문화나눔 사업 실현 박차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7.03.05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외계층문화순회사업-이웃사촌 프로그램 공모 선정…국비 2억 확보

대전문화재단(대표이사 이춘아)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는 ‘2017년도 소외계층문화순회사업-이웃사촌’의 프로그램 공모에 최종 선정돼 2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이번 공모 선정은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3천만원)과 ‘청춘 마이크’(3억9천만원), ‘지역대표공연예술제-국제기타페스티벌’(5천만원)에 이은 네 번째다.

이에 올해 총 6억7천만원의 국비를 확보해 시민 행복을 위한 문화나눔사업을 적극 펼치게 됐다.

‘소외계층문화순회사업-이웃사촌’은 문화 인프라가 부족한 문화소외지역 및 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제공해 문화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 기획된 사업이다.

외부 출입이 자유롭지 않은 시민들을 위해 찾아가는 문화예술 공연과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대전역 일대의 쪽방촌 주민과 노숙인들에게 생일상과 소규모 축하공연을 제공하는 등 소외계층에게 실질적인 문화 혜택이 돌아가도록 알찬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