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국악 새싹들의 향연
충북 국악 새싹들의 향연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7.02.20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문화관 ‘자연·바람·달빛 콘서트’

충북문화관은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자연·바람·달빛 콘서트’를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연다.

또 ‘문화가 있는 날’에는 누구나 충북문화관을 찾아 매월 다양한 공연 및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22일 오후 7시 숲속갤러리에서 충북 국악 새싹들의 향연을 마련했다. ‘충북의 국악 청소년들에게 묻다’ 테마 아래 청풍명월과 풍류의 고장, 아름다운 충북의 산·소리·사람을 주제로 아이들이 들려주는 토크 형식의 어린이들이 전하는 풍류를 감상할 수 있다.

청학동국악자매(김도현·김다현)의 국악가요 ‘산도깨비’와 ‘심청가’를 시작으로 판소리가 판치는 세상의 아이들(강승연·진혜언·김민서·우혜령·김소윤·박서은)의 ‘남도민요’, ‘새타령’, ‘춘향전 중 천자풀이’, 동요가 좋은 아이들(김한슬·김현아)의 이중창 ‘소중한 만남’, Gaya Song(서수민·정보희)의 최옥삼류 가야금 산조, E U Song 그룹(최다영·임예린·박세빈·최진미·이호은·김태은)의 경기민요 중 ‘뱃노래’, Shin Song(박예나)의 기울어진 우산 등 국악 꿈나무들이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