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수입 계란 물품검사 생략
관세청, 수입 계란 물품검사 생략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7.01.11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청은 설을 맞아 가격 상승 우려가 있는 성수품의 원활한 수급을 위해 ‘설명절 수출입 특별지원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관세청은 전국 34개 세관에서 설 성수품의 수출입 통관을 차질 없이 지원하기 위해 공휴일, 야간, 연휴 기간을 포함해 11일부터 31일까지 3주간 24시간 통관 지원반을 운영한다.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여파에 따라 물가 안정을 위해 긴급히 수입되는 신선란, 가공란, 전란액, 난황액 등 8개 품목에 대해서는 물품검사를 생략하고 검역·식품검사 여부만 확인하면 우선 통관하도록 지원한다. 명절선물 등 소액 특송화물 물량 증가에 대비해 연휴 기간에도 비상대기조도 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관세청은 설 명절을 맞아 상여금 지급 때문에 일시적으로 자금 압박을 받는 중소 수출업체를 위해서 11일부터 26일까지 관세환급을 신청하면 당일 지급을 원칙으로 신속히 지원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