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항 국제여객선 상반기 취항 준비 착착
대산항 국제여객선 상반기 취항 준비 착착
  • 한노수 기자
  • 승인 2017.01.1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 한중사업자와 투자협약…합작법인 설립·선박계약 등 내용 담겨

서산~룽청항로를 오가는 국제여객선이 올해 상반기 안에 취항할 전망이다.

11일 시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양일간 서산~룽청항로 한중사업자가 서산시를 방문해 올해 상반기내에 취항할 것을 합의했다.

이 기간 동안 서산시를 방문한 사업자는 한국의 인니인베스트먼트와 중국의 Pansino Logistics, 시샤코우 그룹으로 알려졌다.

9일 이완섭 서산시장을 접견한 사업자는 시의 국제여객선 취항 준비사항, 관광자원, 도로 인프라, 항만 여건 등을 최종 확인하고 다음날 시청 상황실에서 사업자 간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서는 합작법인 설립, 선박계약, 선박수리 등 양국 사업자가 올해 상반기 취항을 위해 함께 준비해야할 사항이 핵심 골자다.

또 서산~룽청항로를 운항하게 될 합작법인의 상호를 ‘한성카페리’로 정했다.

서산~룽청항로는 2010년 제18차 한중해운회담에서 합의된 이후 해운경기 불황, 유가상승, 터미널 건립, 세월호 사고, 선종 변경 등 수많은 난관을 극복해온 지역 최대의 현안사업이자 서산시의 역점사업이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한중 양국의 사업자가 직접 투자협약을 체결한 만큼 서산-룽청항로는 올해년 상반기 내에 취항 될 것”이라며 “2009년부터 공들여온 충청권 최초의 국제여객항로 개설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일정 중 한중사업자는 대산지방해양수산청과 통관, 하역, 터미널 입주 등 실무 협의를 진행했으며 서산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과 부두를 시찰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