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세종시의 앞날이 어둡다
[기자수첩]세종시의 앞날이 어둡다
  • 김오준 기자
  • 승인 2015.03.29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청 이전을 3개월여 앞둔 상황, 일부 공무원을 비롯한 여러 곳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는 세종시가 이전을 준비 하고 있는 신청사가 시 출범 전 당초 30만 인구의 행복도시 건설 계획에 따라 건축됐기 때문이다.

이렇다 보니 세종시 출범 후 인구 80만 도시를 계획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 할 때 신청사규모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고, 오는 6월 신청사 이전은 1실 4국 1본부 32개실과 중 5개실과를 제외하고 이전하게 된다.

이 중 2개실과는 규모부족으로, 3개과는 농촌지역의 현실을 감안한 구도심의 민원처리를 이유로 들고 있다.

현재 1청사와 2청사로 나눠 행정을 펼치고 있는 세종시로서는 신청사 이전 후에도 많은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현실을 예감 한 듯 세종시는 지난해 말께 정부예산 확보에 나섰지만 법적규정상 출범 이후의 계획은 지자체 몫으로 규정됐기 때문에 뒤늦은 행정으로 신청사는 1천700여명의 공무원을 수용할 수 없어 결국 반토막 이전을 추진하게 됐다.  

이렇다보니 세종시는 별관건축을 계획하고 있고 이곳에 투입되는 막대한 건축비는 자체예산으로 해결해야 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다. 이런 결과는 세종시의 대응력이 미진했기 때문이 아닐까? 이런 기막힌 행정에 세종시의 앞날은 암담하다.

세종시는 향후 인구 80만을 계획으로 신도시지역은 2030년까지 정부의 지원으로 이외 구도심은 세종시가 전체적인 밑그림을 수시로 발표하며 단계별로 계발중이거나 계획 중이다.

하지만 이번 신청사와 관련 나태한 행정으로 세종시가 그동안 발표한 많은 계획들까지 의구심을 들게 만든다. 세종시는 앞으로 모든 계획들을 좀 더 체계적으로 관리해 살기 좋은 세종시 건설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