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호남선 서대전 경유론 촉각
KTX 호남선 서대전 경유론 촉각
  • 배명식 기자
  • 승인 2014.07.21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운행계획 10~11월께 제출…충북도 긴장

코레일이 KTX 호남선 운행계획을 오는 10∼11월께 정부에 올릴 것으로 보인다.

대전 정치권에서 ‘서대전역 경유론’이 불거지고 있는 상황에서 충북에 유리한 운행계획을 만들기 위한 지역 정치권과 충북도의 발빠른 대처가 요구된다.

21일 코레일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코레일은 운행개시일 2개월 전에 국토부에 운영계획을 신청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이르면 오는 10월, 늦어도 11월 초엔 KTX호남선 운행계획을 국토부에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코레일이 올린 운행계획을 토대로 열차 운행횟수와 노선은 적정한지, 위험요소는 없는지 등을 조사한 후 운행승인 여부를 판단한다.

애초 운행개시일은 연말로 잡혀있었지만 시험운행 등 일정이 조정돼 내년 초로 미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충북도는 코레일이 운행계획을 확정할 때 노선이 서대전을 경유하는 걸 막아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얼마 전 호남선 KTX 중 일부 열차를 서대전역을 거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란 취지의 발언을 했다.

“검토대상일 뿐”이란 단서를 달긴 했지만 호남선을 오가는 KTX 열차의 일정량을 서대전역으로 돌리자는 권선택 대전시장의 주장과 일치하는 발언이다.

‘서대전 경유론’이 현실화하면 호남선·경부선 분기 역할을

 하던 KTX오송역의 위상이 급격히 위축될 수 있다는 점에서 충북도는 긴장하고 있다.

전북도 역시 서대전을 경유하면 시속 300㎞인 KTX 운행속도가 150㎞로 떨어져 ‘저속철’이 될 것이란 논리를 펴며 반대하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서대전역 경유론은 호남고속철도 분기역을 오송역으로 결정한 기본 취지에 반하는 주장”이라며 “수조 원대의 예산이 쏟아 부은 호남고속철의 효율성을 스스로 떨어뜨리는 우를 범하는 짓”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