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수 쓰는 충북 경찰
꼼수 쓰는 충북 경찰
  • 남궁형진 기자
  • 승인 2013.10.07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경찰이 발 빠른(?) 움직임을 보여줬다.

지난 2일 충청매일에서 보도한 ‘청원 오창지역 안마시술소 등 변종 성매매 활개’기사를 작성하면서 오창지역 풍속업소 단속현황 자료를 요청하자 경찰은 자료 발송에 앞서 곧바로 이 지역 안마시술소를 단속, 성매매 알선 등을 적발했다.

또 단속 뒤 이에 대한 보도자료와 단속장면을 촬영한 동영상·사진을 각 언론사에 배포했다.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오창지역 안마시술소 등에 대한 단속을 단 한차례도 벌이지 않았던 경찰이 이에 대한 자료를 요청하고 취재를 시작하자 단속을 벌인 것은 석연치 않다.

또 단속 결과에 대한 취재를 시작하자 “보도자료를 배포할 예정”이라며 “다른 언론사들과 보도 시점을 맞춰 달라”고 요청하고 이를 거부하자 당초 밝힌 날보다 하루 앞서 보도자료를 배포한 것은 무슨 이유인지 묻고 싶다.

경찰은 “오창지역 안마시술소 등에서 이뤄지는 불법 영업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고 단속을 준비했다”며 “단속을 앞두고 관련 기사가 보도돼 뒷북 단속을 벌인 것처럼 비춰질까 우려된다”고 몇 번이고 강조했다.

이미 언론에 보도된 불법행위에 대해 경찰이 단속을 벌일 경우 ‘뒷북 단속’이라며 비판받는 경우가 적지 않고 경찰입장에서는 이 같은 비판이 억울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번 보도와 관련, 경찰이 보인 행동들은 ‘뒷북 단속’은 물론 이 같은 지적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 밖에 보이지 않아 씁쓸할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