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길 사진으로 보는 세상] 하늘을 보다
[민병길 사진으로 보는 세상] 하늘을 보다
  • 오진영 기자
  • 승인 2013.08.29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병길 사진으로 보는 세상]

판화가 김준권 작가 작품 ‘산에서…’다.

화면 가득 중첩된 산들이 내겐 왜 ‘하늘’로 보였을까. 아마도 오늘 장모님 삼우제를 지내고 온 후 가슴에 남아있는 아쉬움 때문이리라. ‘하늘’. 우리는 각자 나름의 ‘하늘’을 갖고 살아가고 있다. 그것이 아름다운 모습이든 감동적인 행위이든 아니면 그 행위의 주체인 사람이든 말이다.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는…’ 이란 말을 수없이 들어봤다. 과연 그 하늘은 어느 하늘일까. 각자의 하늘은 각자의 마음속에 존재하는 것은 아닌지. 모두 하늘을 우러러 아쉬움, 그리움, 후회 등을 남기지 않는 그런 매일이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