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직장인 독서량 줄었다
작년 직장인 독서량 줄었다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3.01.24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0.7권↓… “각종 외부 환경 탓”

최근 매년 증가하던 직장인의 독서량이 지난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교보문고 독서경영연구소의 ‘직장인 독서경영실태조사’에 따르면, 2012년 한 해 동안 직장인의 평균 독서량은 15.3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를 처음 시작한 2009년 11.8권, 2010년 15.5권, 2011년 16권으로 매년 증가한데 반해 작년에는 전년 대비 0.7권이 줄어들었다.

교보문고는 직장인의 전자책 독서량이 줄어든 것이 이 같은 결과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봤다.

지난해 직장인 평균 독서량인 15.3권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종이책 13.8권, 전자책은 1.5권꼴이다.

2011년 전체 독서량 평균인 16권 중 전자책이 2권이 포함됐던 결과와 비교하면, 전자책 독서량이 0.5권 줄어든 것이다.

‘한 해 동안 전자책을 읽은 경험이 있는지’에 대한 답변에서도 1000명 중 275명이 ‘그렇다’고 응답, 2011년 316명에 비해 줄었다

지난해 월평균 도서 구입비용도 3만7천600원으로 2011년 3만7천900원보다 300원 줄었다.

교보문고 송영숙 독서경영연구소장은 “최근 각종 외부 환경 탓에 독서인구와 독서량이 줄어드는 현상이 뚜렷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