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충우돌 여행기
좌충우돌 여행기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2.08.0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양출신 강선희씨 산티아고 순례책 발간

충남 청양출신 꿈꾸는 여행가 강선희씨(28)가 스페인 카미노 데 산티아고 순례의 길을 배낭여행으로 다녀온 경험을 ‘청춘 카미노에서 꽃피다’로 펴냈다.

이 책은 저자가 값 비싼 대학 졸업장을 따 놓고도 스물여섯이 될 때까지 20여가지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인생의 갈피를 잡지 못하고 ‘내 꿈이 뭘까? 고민하다가 2010년 유럽여행을 가기로 하고 7개월간 여행경비 마련을 위해 닥치는 대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스페인어와 영어공부를 하는 등 단순한 여행이 아닌 자기 자신을 위한 순례의 길을 떠난 길에서 보고 느낀 것에 대한 기록이다.

그 날의 목적지를 정하고 해가 뜨면 일어나 걷고, 밥을 먹고, 그리고 목적지에 도착하면 무사히 도착했음에 안도하고 하루를 마감하는 나날 등 좌충우돌 여행길에서 만난 많은 사람들에게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다.

이 책은 40여일간 저자의 산티아고 이야기를 통해 느리게 가는 시간 속에서만 느낄 수 있는 행복한 기분과 젊은이의 열정을 만날 수 있다.

먼 길을 떠나면서 고향의 부모님께 비밀로 하고 떠나기 직전 공항에서 전화로 알렸을 정도로 젊은이다운 모험과 도전정신, 열정으로 다녀온 여정을 직접 글로 쓰고 그림으로 그렸다.

한편 ‘꿈꾸는 여행가’라는 별명으로 ‘어느 방랑자의 이야기’라는 블로그를 운영하며 여행기를 써왔고 하나투어 독자기자로도 활동하며 “나는 편한 인생보다는 내가 원하는 대로 되는 일도 없고 삶이 고달프더라도 기회와 선택, 모험과 변화가 있는 치열한 삶을 살고 싶다”고 하는 저자 강선희씨는 청양읍 읍내리 출신으로 청신여중과 금성여고, 우송대 의료사회복지학과를 졸업했으며 강의완씨(50·청양군 의회사무과)가 아버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