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인 위에 군림하려는 정치
예술인 위에 군림하려는 정치
  • 충청매일
  • 승인 2011.03.09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정 문화부 기자

‘지원을 하되 간섭은 하지 않는다.’ 현재 우리나라의 문화예술정책과 행정전반에 적용되고 있는 ‘팔길이 원칙’이다. 정부가 예술단체에 지원하는 예산을 통하거나 또는 정치적인 입장에서의 지나친 간섭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그동안 독립성이 유지됐던 청주예술의전당이 정치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논란 속 중심에는 청주시장의 청주시립예술단 수장들에 대한 인사개입 의혹이 자리 잡고 있다. 이에 문화계는 ‘자기 사람 심기’가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문화예술분야까지 정치권에 휘둘리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실제로 한범덕 청주시장과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로 알려진 유광 지휘자가 면접도 없이 1차 서류심사만을 통해 청주시립교향악단 지휘자로 임명됐다.

유광 지휘자는 취임 후 강도 높은 단원 물갈이 등의 행보로 끝없는 잡음을 만들어내고 있다.

여기다 오는 5월 임기가 만료되는 청주시립합창단과 청주시립무용단 예술감독의 재임에 관한 안건을 운영위원회에 상정하는 절차를 무시한채 한 시장이 예술단 개혁을 위해 공모로 진행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것이다. 문제는 공모를 앞두고 이미 두 단체의 내정자가 거론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지금 청주시립예술단 단원들은 눈치만을 보고 있는 실정이다.

단체장이 바뀌면 지휘자 또는 안무자가 바뀌고, 또 그들은 ‘자기 사람 심기’를 위해 단원 일부를 물갈이하는 악순환 반복이 우려되면서 단원들은 살얼음판에서 하루를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예술과 정치는 별개여야 한다.

정치권력으로 문화계를 어떻게 해보겠다는 것은 참으로 위험한 발상이다.

문화에 정치 입김이 깊이 개입되면 될수록 창작활동은 그만큼 위축되거나 경직 혹은 왜곡될 가능성이 농후하기 때문에 정치적 결정보다는 예술적 결정이 우선돼야 한다.

 앞으로 이뤄질 청주시립합창단과 무용단의 공모가 단체장이 바뀔때마다 이전 단체장의 색깔을 지운다고 문화계를 들쑤시는 악순환의 출발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