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근 잦은 여성 유방암 위험
야근 잦은 여성 유방암 위험
  • 연합
  • 승인 2001.10.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근을 자주하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최고 60%까지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프레드 허친슨 암연구소의 스콧 데이비스 박사는 국립암연구소(NCI) 회보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야근을 자주하는 여성일수록 유방암 위험이 높아진다고 밝히고 이는 밤 시간에 밝은 불빛에 노출되면 멜라토닌 분비가 줄어들고 에스트로겐 분비는 증가하기 때문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데이비스 박사는 유방암 환자 763명과 건강한 여성 741명의 직장근무 자료를 조사분석한 결과 주기적으로 야근을 한 기간이 3년미만인 여성은 유방암 위험이 40%, 3년이상인 여성은 60% 각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남자의 경우 멜라토닌 분비가 감소하면 전립선암 같은 다른 종류의 암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데이비스 박사는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