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K "챔피언전이 별거냐"
BK "챔피언전이 별거냐"
  • 연합
  • 승인 2001.10.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 핵잠수함' 김병현(22.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위력은 챔피언십시리즈에서도 여전했다.

김병현은 18일(이하 한국시간) 피닉스 뱅크원볼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NL) 챔피언십시리즈(7전4선승제) 2차전에서 1이닝동안 삼진 1개를 빼앗으며 무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1-8로 크게 뒤진 가운데 컨디션 조절차 마운드에 오른 김병현은 승패나 세이브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지난 13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한국인 사상 처음으로 포스트시즌에 출전해 1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세이브를 올렸던 김병현은이로써 포스트시즌 들어 2⅓이닝동안 실점을 하지 않는 쾌조의 페이스를 이어갔다.

9회초 마운드에 오른 김병현은 1번 바비 위트를 삼진으로 처리한 뒤 포스트시즌에서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상대 공격의 `핵' 훌리오 프랑코와 치퍼 존스를 연속으로 2루수 땅볼로 가볍게 처리한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하지만 팀은 9회말 반격에 실패하고 1-8로 애틀랜타에 패해 7전4선승제의 챔피언십시리즈에서 1승1패를 이뤘다. 애리조나는 20일 에이스 커트 실링을 내세워 3차전 승리를 노린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월드시리즈 4연패를 노리는 뉴욕 양키스가 시애틀 매리너스를 꺾고 먼저 웃었다. 양키스는 시애틀과의 1차전에서 선발 앤디 페티테의 역투와 폴 오닐의 홈런을앞세워 4-2로 이겨 월드시리즈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반면 메이저리그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운 시애틀은 양키스에 2승4패로 밀리며월드시리즈 진출이 좌절됐던 지난해의 악몽이 되살아난 한 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