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는 충주댐 용수 배분 계획 재검토하라”
“수자원공사는 충주댐 용수 배분 계획 재검토하라”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2.12.0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공업용 수도사업 후 배분량 축소…정당한 물 사용권 보장해야”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가 6일 한국수자원공사에 충주댐 계통 공업용 수도사업 물 사용배분 전면 개편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가 6일 한국수자원공사에 충주댐 계통 공업용 수도사업 물 사용배분 전면 개편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가 6일 충주댐 계통 공업용 수도사업(광역 2단계)의 물 사용배분 전면 개편을 한국수자원공사에 촉구했다.

이날 연대회의는 충주시청 4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주댐 계통 공업용 수도사업(광역 2단계)이 추진되면서 충주시민은 지역 미래발전을 위한 초석이 된다는 믿음으로 공사추진에 따른 불편함도 협조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이 사업이 준공되고 충주의 물 배분량은 기존 28%에서 20%로 하향 계획되면서 충주시민들에게 또 다시 상대적 박탈감뿐인 사업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그동안 충주시는 수몰과 각종 규제로 인한 행위제한 등 희생을 감수하고 수도권에 물을 공급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왔지만, 충주댐은 다른 지역 발전을 위한 용수공급이라는 역할만 했을 뿐 시민들에게는 ‘물 부족 도시’라는 상대적 박탈감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연대회의는 “충주는 신규 산업단지와 관광 활성화 등을 장기적으로 계획하고 있으나, 용수 확보가 어려워 개발이 지연되고 위기에 당면한 실정”이라며 “충주댐 용수를 충주에서 우선 사용할 수 있도록 충주댐 용수 배분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충주댐 건설로 40여년간 고통 받아온 충주시민의 헌신과 희생을 보상하는 것은 충주시의 물 사용 권리를 회복하는 것”이라며 “22만 충주시민은 정당한 권리를 되찾는 그날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