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I동국실업, PU IMG 기술 ‘디 올 뉴 그랜저’ 적용
KBI동국실업, PU IMG 기술 ‘디 올 뉴 그랜저’ 적용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2.11.28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I동국실업의 IMG 기술이 적용된 올 뉴 그랜저 크래시패드.

[충청매일 이재형 기자] KBI그룹 자동차 부품 부문의 핵심인 KBI동국실업(대표이사 김진산)이 기존 수작업 감싸기 공법을 대체한 PU IMG 기술을 활용한 ‘디 올 뉴 그랜저’의 크래시패드에 적용해 품질 안정화와 원가절감을 실현했다.

KBI동국실업은 2019년 9월부터 2년간 10억원의 개발비를 투입해 경제형 고급화를 위한 PU(PolyUrethane) SKIN IMG(In-Mold-Grain) 공법의 감싸기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 달에 출시해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현대차 ‘디 올 뉴 그랜저’의 크래시패드에 첫 적용된 이번 신기술은 크래시패드 상판에 인조가죽(PU)을 사용해 사람이 직접 수작업으로 감싸며 생산하던 공법을 자동화(IMG)로 대체했다.

이를 통해 기존 생산된 크래시패드 관련 불량율 70% 개선과 함께 30%의 원가절감이 가능하며 약 120억원의 매출이 예상된다.

이전 기술은 수작업을 통한 공정으로 작업자의 숙련도, 개인별 편차 등에 의해 품질이 결정되는 공법이었으나, 새로 개발된 기술은 스킨성형-압착성형 또는 스킨성형-봉재공정-압착성형의 자동화를 거쳐 생산된 크래시패드 상판은 기존 제품과 동등한 외관으로 부드러운 감촉과 고급감을 함께 구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