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신청사, 10~15층 박스 형태로 다시 설계
청주시 신청사, 10~15층 박스 형태로 다시 설계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2.10.18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관동 철거 등 민선 7기 계획 전면 수정…내년 연말께 설계 재공모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민선 8기 충북 청주시가 민선 7기의 신청사 건립 계획을 전면 수정한다.

기존 본관동을 철거하고, 전체 부지를 대상으로 한 설계공모를 다시 진행한다.

18일 청주시가 민선 8기 시청사건립TF팀의 재검토 연구 결과를 전적으로 수용한 결과다. 사업비는 기존보다 282억원 감소한다는 자체 분석도 나왔다.

신청사 설계 재공모를 전제로 한 타당성 재조사 신청서는 지난 17일 충북도를 거쳐 행정안전부에 접수됐다.

본청 2만2천400㎡, 의회동 4천800㎡, 주민편의 및 기타 시설 7천800㎡, 주차장 2만8천㎡ 등 연면적 6만3천㎡ 규모다. 2021년 계획안보다 연면적이 3천456㎡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중앙투자심의위원회를 조건부 통과한 연면적과 사업비는 3개 사업본부를 뺀 것이어서 비교 대상에서 제외됐다.

시는 3개 사업본부를 한 건물에 포함하고, 의회동을 별도 건립하는 내용의 타당성 재조사와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거쳐 내년 연말께 설계 재공모에 나선다.

곡선 위주의 7층 건물에서 박스 형태의 10~15층 안팎으로 변경한다는 구상이다. 설계 공모는 국내로 한정한다.

이에 따른 건축비용은 400억원가량 줄어든다.

디자인 중시 위주의 건축비를 ㎡당 351만원에서 303만원으로 대폭 축소할 계획이다. 2020년 정부세종신청사의 ㎡당 건축비는 300만원, 2021년 경기신용보증재단 신사옥은 305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착공 연기로 인한 임시청사 임차료(26억원)와 설계 재공모 비용(110억원)이 추가 소요되더라도 전체적으로는 282억원가량 절감될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기존 설계 공사에 대한 건축비 상승치도 반영됐다.

새 계획의 착공 시점은 기존보다 10개월가량 늦은 2025년 8월, 준공은 2028년 11월이다.

본관동은 치열한 논쟁 끝에 철거로 확정됐다.

설계 재공모를 위해 본관 건물을 철거하되 사진과 영상, VR 콘텐츠 등의 기록으로 남기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문화재청과의 구두 협의에서 ‘본관동을 철거하되 일부 구조물을 복원하거나 흔적 남기기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받았다”며 “등록문화재 직권 등록은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청주시와 TF팀은 일본 건축양식 모방, 4층 증축 및 구조 변경, 정밀안전진단 D등급, 연간 유지관리비 5억4천만원 소요, 요철 형태의 비효율적 공간 구성, 문화재청의 직권등록 언급에 따른 불공정 합의 도출, 설계 재공모 등을 이유로 본관 철거를 결정했다.

청주시 상당구 북문로 3가의 시청 본관은 1965년 연면적 2001.9㎡ 규모의 3층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지어진 뒤 1983년 4층으로 637.2㎡ 증축됐다.

2014년 옛 청원군과 행정구역을 통합한 청주시는 현 청사와 청주병원, 청석빌딩 2만8천459㎡ 터에 신청사를 지을 계획이다.

2019년 공익사업 수용 재결에 따라 청주시에 소유권을 넘긴 뒤 청사 부지를 무단 점유 중인 청주병원에는 지난 17일 법원의 강제집행 계고장이 전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