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탄소중립 경제 특별도 선포
충남도 탄소중립 경제 특별도 선포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2.10.06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의 먹거리·일자리 창출
탄소 배출 저감·경제성장 실현
김태흠 충남지사가 6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탄소중립 경제 특별도를 선포하고 있다.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대한민국 탄소중립을 선도 중인 충남도가 ‘탄소중립 경제 특별도’로 거듭난다.

기후위기에 맞선 탄소중립 실현을 넘어, 관련 산업 육성을 통해 경제 산업 구조를 혁신하고 신성장동력을 창출해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를 창출한다.

도는 6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민선 8기, 힘쎈충남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탄소중립 경제 특별도 선포식’을 개최했다.

탄소중립 경제는 탄소중립 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시스템과 경제 산업 구조 변화를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동시에 신성장동력을 창출하는 것을 의미한다.

충남은 전국에서 석탄화력발전소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57기 중 29기가 집적해있다. 2019년 기준 온실가스 배출량은 1억5천500만t으로 국내 7억100만t의 22%를 차지하며, 전국 1위의 불명예를 안고 있다. 충남이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선 화석연료 중심의 에너지 공급 체계 및 산업 구조에 대한 혁신이 가장 먼저 필요한 상황인 것이다.

그러나 강력한 배출 억제만으로는 기업 활동 위축과 지역경제 침체, 일자리 감소 등의 악순환을 부를 수 밖에 없다.

도의 이번 선포는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관련 신기술 개발 상용화, 합리적인 에너지 전환을 함께 추진해야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체계를 마련할 수 있다는 판단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탄소 배출 저감과 경제 성장을 동시에 이룰 수 있는, 지역경제 침체 및 일자리 감소 문제를 뛰어넘는 탄소중립 경제를 실현하겠다는 뜻이다.

이를 위해 도는 ‘탄소중립 경제로 기회가 넘치는 힘쎈 충남도 구현’을 탄소중립 경제 특별도 비전으로 설정했다.

핵심 가치는 △정의롭고 합리적인 지역 산업 구조 전환(공정) △자발적 참여와 실천을 통한 라이프스타일 혁신(창의) △청정 미래기술 친환경 모빌리티 클러스터 조성(혁신) △무 저탄소를 선도하는 기업 생태계 구축(전환) △지속가능한 자원 에너지 공급 체계 확립(순환) 등을 내세웠다. 분야별 전략은 △탄소중립 R&D 핵심 기술 개발, 수소 환원 제철 등 미래 신기술 글로벌 경쟁력 확보 △RE100 CF100 산단 조성, 탄소자원화 실증 등 청정 에너지 중심 기업 생태계 전환 △바이오플라스틱 실증 기반, 탄소 저감 건설 소재 규제자유특구 등 탄소중립 가속화 인프라 구축 △석탄화력발전소 종사자 일자리 전환 지원 등 저탄소 산업 고용 창출 등이다.

또 △언더2연합 탈석탄 동맹 등을 통한 국제 리더십 발휘 △주민 수익형 발전소, 에너지 자립마을 등 공동체 수익 모델 창출 △에너지 리빙랩 활성화 등 탄소중립 문화 정착 △일상 속 탄소 배출 습관 확산 △저탄소 고효율 에너지 사용 활성화 등도 분야별 전략으로 잡았다. 구체적인 추진 전략과 세부 이행 방안은 추후 별도 연구용역을 통해 확정 할 계획이다.

김태흠 지사는 선포식에서 “충남은 탄소중립 경제를 통해 규제와 억제가 아닌 새로운 경제 성장동력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