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웃렛 대전점 화재 피해 보상안 제시
현대아웃렛 대전점 화재 피해 보상안 제시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2.10.05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백화점그룹, 협력업체 중간 관리 매니저 등 긴급 생활지원금 지원


9월 결제대금 조기 지급…영업 정상화 시점까지 도급비도 전액 지급

[충청매일 이기출 기자]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은 화재 사고와 관련해 입점 협력업체와 협력업체 브랜드의 중간 관리 매니저와 판매사원, 도급업체 등을 대상으로 한 보상 방안을 5일 제시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대전점 화재 사고로 영업이 중단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업체 브랜드의 중간 관리 매니저와 판매사원 등 약 1천명에게 각각 350만원과 250만원의 긴급 생활지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통상 중간 관리 매니저는 협력업체 본사와의 계약을 통해 해당 브랜드의 아울렛 매장에서 발생하는 매출의 일정 부분을 협력업체 본사로부터 수수료 형태로 지급받고 있으나 갑작스러운 화재 사고에 따른 영업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간 관리 매니저들과 판매사원들을 위해 긴급하게 생활지원금을 마련해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대전점 영업중단으로 자금 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300여 협력업체의 9월 결제대금 약 250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최대 24일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설·미화·보안 등 도급업체들에 대해서도 대전점 영업 중단으로 급여 지급 등 자금 운용에 문제가 없도록 대전점 영업이 정상화되는 시점까지 도급비 전액을 100% 지급할 예정이다.

도급업체 소속 직원들을 위한 추가적인 지원대책 마련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화재로 판매가 불가능한 입점 협력업체 상품 재고에 대한 보상 절차도 진행할 예정으로 현재 협력업체의 정확한 피해 규모 등을 파악하기 위한 현장 재고 실사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 대전점 영업 중단으로 자금난을 겪을 수 있는 중소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긴급 무이자 대출도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이번 대전점 화재 사고에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하며 다양한 보상 방안을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라며 “다시 한 번 이번 사고로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거듭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