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치안환경 조성 약속 ‘착착’
안전한 치안환경 조성 약속 ‘착착’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09.29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교태 충북경찰청장 취임 100일…전세사기·전화금융사기범 등 검거율 껑충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범죄로부터 안전한 충북’, ‘사회적 약자보호 강화’, ‘신바람 나는 직장 만들기’. 취임 때 한 약속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김교태(사진) 충북경찰청장이 취임 초 내세운 구호다. 김 청장은 29일 취임 100일을 맞았다.

김 청장의 말대로 충북경찰은 범죄 근절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사회적약자 보호 강화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뤄지고 있다.

성과는 수치로 나타난다. 먼저 무주택 서민을 울리는 전세사기를 저지른 범죄자 검거율이 부쩍 늘었다.

집중단속을 벌이고 있는 경찰은 지난달에만 25명(7건)을 붙잡아 입건하는 성과를 올렸다. 전년 같은 기간 검거인원이 1명(1건)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대폭 늘어난 수준이다.

악질범죄로 꼽히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역시 마찬가지다. 지난달 검거인원은 149명으로 전년(121명) 대비 23.1% 증가했다. 강력대응에 따른 효과로 범죄 피해액도 15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65억)보다 114억(43%)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한 스토킹사건 대응에도 경찰력을 쏟고 있다. 도내 스토킹 범죄 신고는 지난해 10월 21일부터 지난 25일까지 719건(허위·오인 포함)이 들어왔는데, 사건으로 처리한 건수만 176건이다.

스토킹 범죄자 6명을 구속하고 170명을 입건해 법적 처벌을 받도록 했다. 피해자 보호 건수는 306건에 달한다.

또 전국적으로 주목받을 만한 강력 사건도 긴밀하게 대응해 주민 체감치안도 상승에 한몫했다.

경찰은 범죄뿐만 아니라 태풍과 같은 자연 재난·재해 대응에도 힘을 보탰다는 평도 받고 있다.  

경찰 조직 내 분위기도 신바람을 타고 있다. 위에서 아래가 아닌 ‘아래에서 위’로 이뤄지는 소통 문화 정착이 만들어 낸 결과다.

김 청장은 기동대 근무체계를 손질했다. 김 청장은 현장 의견을 수렴, 업무수행 방식을 기동대 경찰관이 주거지 지·파출소로 직접 출·퇴근해 고정 근무하는 형태로 개선했다.

김 청장은 경감 장기근속자(6년) 타서 전보 의무도 폐지하기로 했다. 경감 계급 근속 승진 비율이 높아지면서 기존 규정을 그대로 적용하기는 사실상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타서 전보 의무 소식이 전해지면서 충북 경찰 내부에서는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김 청장은 “충북청장으로 오면서 나름대로 뜻 깊은 1년을 보내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주민은 범죄로부터 안심하고, 경찰관은 맡은 바 임무를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강원 출신으로 경찰대(3기)를 졸업했다. 본청 재정담당관, 전남청 제1부장, 본청 평창동계올림픽 기획단장·기획조정관, 광주경찰청장을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