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여중생 피해 ‘화들짝’
충북교육청, 여중생 피해 ‘화들짝’
  • 안정환 기자
  • 승인 2022.09.2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간제교사·제자 간 부적절 관계 전수조사
충북교총 “교육 근본 훼손…엄중 처벌해야”

[충청매일 안정환 기자] 충북의 한 중학교 기간제 교사와 여학생이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건에 대한 경찰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충북교육청이 해당 학교 학생 전원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하기로 했다.

충북교육청은 교육지원청과 함께 A학교 여학생 전원을 대상으로 피해 학생이 더 있는지 파악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성폭력 피해 전수조사에 나설 방침이라고 29일 밝혔다.

이 학교 기간제 교사 B씨는 7~8월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에 다니는 C(3학년)양과 여러 차례 성관계를 맺은 의혹을 받고 있으며, C양이 같은 학교 후배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놨고 이후 담임교사 등이 상담을 통해 구체적인 피해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학교는 지난 27일 B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신고하고,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C양과 분리 조처했다. B씨는 휴가를 내고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다. 경찰은 피해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B씨를 소환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충북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충북교총)은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조사를 통한 진상 파악과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충북교총은 보도자료를 통해 “사제 간의 부적절한 관계는 교육자라면 반드시 지켜야 할 교육적·도덕적 가치를 훼손시키고 교육 근본을 무너뜨리는 행위”라며 “철저한 수사와 조사를 통해 진상을 파악하고 사실일 경우 엄중한 처벌을 통해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간제 교사의 채용 과정이 매뉴얼을 준수해 이뤄졌는지 충북교육청이 이번 사건의 철저한 감사를 진행해 주길 바란다”며 “앞으로 더 엄격하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만들어 더는 일부의 일탈로 충북교육의 명예가 실추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