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오페라로 만나는 500년 역사 품은 오송 모과나무
창작 오페라로 만나는 500년 역사 품은 오송 모과나무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2.09.29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성악회, 내달 3일 청주예술의전당서 공연
창작 오페라 ‘모과나무’ 포스터.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중부성악회(회장 박영진)는 다음달 3일 오후 3시와 7시30분 2회에 걸쳐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창작 오페라 ‘모과나무’를 공연한다.

이번 공연은 2022충북문화재단 공동창작작품지원사업에 재선정 돼 2년 연속 올리게 된 작품이다.

‘모과나무’는 청주시 오송읍 연제리 목과공원에 위치한 모과나무(천연기념물522호)를 소재로 한 창작오페라다. 세조임금의 관직제의를 “모과나무와 같이 쓸모없는 사람”이라며 거절하고 ‘무동처사’라는 어서를 하사받은 청렴한 선비 ‘류윤’의 역사와 500년을 넘어 어려운 역경을 몸으로 맞으며 긴긴 역사를 품고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모과나무를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주인공 준호의 시간여행을 통해 역경을 이겨내고 꿈을 이루어가는 연화의 모습을 통해 코로나로 지쳐있는 시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자존감을 회복하자는 교훈을 담은 작품이다. 지역성악가 박영진씨가 총감독을 맡아 지휘하며 김은경작가의 대본에 작곡가 윤학준, 연출가 윤상호, 지휘 이희주, 지연정무용단, 중부오페라합창단 등 성악가들이 함께 화려한 무대를 꾸민다.

박영진 중부성악회 회장은 “현재의 삶에 힘겨워하는 우리의 모습을 오페라를 통해 위로받고 치유하며 새로운 희망을 주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공연은 R석 2만원, S석 1만원으로 공연세상(☏1544-7860)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