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장기적이고 전략적인 일자리 정책 강구해야
[사설] 장기적이고 전략적인 일자리 정책 강구해야
  • 충청매일
  • 승인 2022.09.2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일자리 수는 2014년 기점으로 지속 감소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발생 이후 감소폭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금리 인상, 코로나 확산, 가계·기업 심리 위축 등 고용 하방요인으로 인해 내년 취업자 증가 폭 둔화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은행도 ‘최근 취업자 수 증가에 대한 평가’ 보고서에서 고용이 향후에도 높은 증가세를 지속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분석을 내놓았다.

우리나라도 내수경제의 부진으로 인해 일자리의 양과 질적인 측면에서 많은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나라도 기술혁명의 가속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하여 해당분야를 주도할 수 있는 고급 전문인력 양성에 적극 나설 필요가 있다.

19세기 후반 산업혁명에 참여한 국가와 그렇지 못한 국가는 20세기 들어 큰 산업격차가 발생했으며 현재까지도 그 영향이 지대하다. 최근 들어 디지털혁명을 토대로 한 4차 산업 분야가 약진하면서 국가 간의 경쟁이 본격화 되고 있다. 중국과 일본도 정부차원의 전폭적 지원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를 치밀하게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변화가 우리에게는 기회이자 위기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한다.

그동안 국가 중심의 제조업 산업구조였다면, 이제부터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서 엔지니어링 분야 직종의 인력을 양성하는 노력이 중요하다.

한국고용정보원의 연구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인구구조 및 노동인구 변화, 산업특성 및 산업구조변화, 과학기술 발전, 기후변화, 라이프스타일 변화 등으로 인해 전 세계에서 700만개 가량의 일자리가 사라지지만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분야에서 210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한바 있다.

단순 반복업무 및 육체노동의 일자리는 물론 의사, 회계사, 변호사 등 전문직종의 일자리 역시 감소되고 그 자리를 자동화와 인공지능이 대신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일자리 청년층과 중장년층의 일자리를 위협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지역일자리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으므로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무엇보다 기술발전에 발맞춘 지역출신자의 취업경쟁력 강화가 중요하다. 지역의 중견·중소기업에서 필요로하는 전문인력을 양성·교육 시켜서 지역의 우수기업에 채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 참여 중소기업에 금융지원, 장려금 혜택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을 포함해 지역대학에서도 맞춤형 교육을 위한 커리큘럼을 개설하고 지방정부도 이를 적극 지원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한 대기업도 스마트팩토리 생산체계 개편과 함께, R&D 분야의 공동연구, 기술자문, 기술 및 장비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공유하며 지속가능한 미래융합인재 양성에 힘을 보태야 한다.

특히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를 위한 민관산학의 촘촘한 협업체계가 구축되어야 하며 재직자의 역량개발, 일자리 연계성 강화, 근로자의 스킬 업그레이드 등의 지원도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물론 당장의 취업자수 감소가 발등의 불이 될 수는 있지만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장기적이고 전략적인 관점에서 4차산업 혁명시대에 대비한 일자리 전략을 적극 강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