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충북지사 “KTX세종역 설치하면 안돼”
김영환 충북지사 “KTX세종역 설치하면 안돼”
  • 박근주 기자
  • 승인 2022.09.28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정례회서 반대 입장 천명

[충청매일 박근주 기자] 세종시의 ‘KTX 세종역’ 설치 움직임에 김영환 충북지사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지사는 28일 제403회 충북도의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김현문 의원(국민의힘·청주14)의 KTX 세종역 신설 움직임과 관련한 도정 질문에 “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김 지사는 “KTX 세종역을 만드는 것은 올바르지 않고 이 문제는 거론할 필요가 없다”며 “KTX 세종역 신설을 제기하면 충북이 세종시 조성을 위해 당시 청원군 부용면 땅(27.22㎢)과 인구(6천605명)를 양보했다는 역사적인 문제로 거슬러 올라간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국토교통부는 세종역 신설 예정지가 고속철도 효율성 저해와 정거장 안전성 문제 등으로 이미 불가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세종시 움직임에 제동을 걸었다.

이에 앞서 2017년 국토교통부는 “국가철도공단은 고속철도 역간 거리가 최소 57.1㎞는 돼야하지만 세종역~오송역 및 세종역~공주역 간의 거리가 각각 22㎞에 불과해 안전성과 운행속도 저하로 세종역 신설은 불가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세종역이 오송~공주 구간의 중간에 위치하므로 이 두 역간 거리는 최소 114.2㎞는 돼야 한다는 의미다.

특히, 세종시가 예정지 가운데 하나로 설정한 발산교는 부본선 없이 본선에 고속열차를 정차하는 방식이어서 안전에 취약하고 열차 운영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기술적 문제를 넘어 운행 수익도 역 건설 효과로 얻는 이익에 크게 못 미친다고 봤다. 

국가철도공단은 2017년 용역 결과 비용편익(B/C)이 0.59로 나와 최소한의 요구조건인 1.0을 넘지 못했고, 세종시도 지난 2020년 7월 추가 용역을 실시했지만 B/C가 0.86에 그쳤다.

하지만 세종시는 국회의사당 세종 분원과 세종 대통령 집무실 설치를 위한 관련 예산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이들 기관이 2027년 완공되면 인구 증가에 대비한 세종역 신설 당위성을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지사는 세종시의 움직임에 대해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해 추진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를 강조했다.

김 지사는 “현재 사전타당성조사 중인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구축 시 세종~오송역 접근성이 30분에서 18분으로 대폭 향상돼 세종시민의 교통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세종~오송 구간에 9천억원 정도가 소요되는데 KTX 세종역 신설에는 1천425억 원을 추가 투입해야 한다”고 국가적 예산 낭비라고 지적했다.

세종시는 최근 KTX 세종역 신설을 재추진하고 있다. 시는 대통령 세종집무실과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으로 여건이 나아졌다는 판단 하에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용역비를 편성해 세종시의회에 제출했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지난 2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세종역 설치를 건의했다고 추진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