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신청사 설계 재공모 나선다
청주시, 신청사 설계 재공모 나선다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2.09.27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관 철거…기존 설계 전면 변경 불합리 결론
“재공모시 효율적 설계 가능…비용 110억 추산”
청주시 신청사 기존 설계안.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가 신청사 설계안에 대한 효율성 검토 끝에 설계 재공모로 가닥을 잡았다.

기존 본관동은 철거하고, 신청사 부지를 무단 점유 중인 청주병원은 강제집행으로 퇴거 조치한다.

민선 8기 청주시장직 인수위원회 시청사건립TF팀(위원장 송태진 충북대 도시공학과 교수)은 27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신청사 건립 재검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기존 설계안은 무효화 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디자인을 중시한 기존 설계안은 곡면 유리와 루버 설치 등으로 인한 과다한 공사비가 소요되며, 청주시의회 별동 건립에 따른 추가 공사비(160억원)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존 설계업체의 전면 설계 변경에 대한 특혜 우려, 기존 콘셉트의 설계 변경 한계, 주차대수(800대) 부족 등을 이유로 ‘단일 용도 재정사업' 형태의 설계 재공모를 제안했다.

복합용도 비재정(민자) 사업은 주변상권 반발, 임대·분양률 저조에 따른 슬럼화 우려 등으로 반대했다.

기존 설계안은 2020년 7월 국제공모를 통해 노르웨이 스노헤타 건축사사무소 소속 건축가 로버트 그린우드의 작품으로 선정됐다.

현재 마무리 단계인 실시설계까지 일부 미집행 금액을 포함해 97억700만원의 비용이 소요됐다.

기존 설계 변경에 따른 추가 비용은 75억~85억원, 재공모 비용은 110억원으로 각각 추산된다.

TF팀은 “재공모를 할 경우 부지 전체를 활용한 효율적 설계가 가능하며, 기존 설계안에 비해 공사비와 유지·관리비가 절감된다”며 “본관 존치를 대전제로 한 기존 설계안을 변경하는 것보다 처음부터 다시 설계하는 방안이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본관동은 존치·철거 논쟁 끝에 철거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설계 재공모를 위해 본관동을 철거하되 터 살리기, 핵심 축 보존, 잔재 살리기, 메타버스 보존 등의 대안을 내놨다.

청주시와 TF팀은 일본 건축양식 모방, 4층 증축 및 구조 변경, 정밀안전진단 D등급, 연간 유지관리비 5억4천만원 소요, 요철 형태의 비효율적 공간 구성, 문화재청의 직권등록 언급에 따른 불공정 합의 도출, 설계 재공모 등을 이유로 본관 철거를 결정했다.

송태진 위원장은 “청주시청 본관동은 △시대성이나 독창성 없이 전통양식이나 외래양식을 그대로 모방했거나 진위 여부가 불명확한 경우 △보수·복원·정비 등으로 본래의 문화재적 가치가 크게 떨어진 경우 △문화재의 출처와 소장 경위 등이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경우 △문화재적 가치가 있더라도 문화재 등록에 대한 사회적합의 도출이 어려운 경우 등 문화재 국가등록 제외 사항에 모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청주시 상당구 북문로 3가의 시청 본관은 1965년 연면적 2천㎡ 규모의 3층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지어진 뒤 1983년 4층 637㎡가 증축됐다.

TF팀은 마지막으로 청주병원 이전 문제에 대해 강제집행 카드를 꺼내 들었다.

청주시와 청주병원은 수년간 이전 협상을 벌였으나 진척을 보지 못했고, 법원은 강제퇴거 명소소송 1·2심에서 청주시의 손을 들어준 상태다.

병원 측은 이 판결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했고, 청주시는 이에 맞서 지난 16일 법원에 강제집행 신청을 했다.

시는 2019년 8월 공익사업 수용 재결에 따른 손실보상금 178억원을 법원에 공탁함으로써 병원 토지와 건물에 대한 소유권을 취득했다.

시 관계자는 “시청사건립 TF팀과 7차례 회의 끝에 최종 결론을 도출한 만큼 TF팀의 안을 수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시는 2014년 옛 청원군과 행정구역을 통합한 뒤 상생발전안에 따라 북문로3가 기존 청사와 청주병원 일대에 신청사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당초 전체면적 6만5천679㎡, 사업비 3천252억원 규모로 계획했으나 지난해 12월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서 부지면적 2만8천459㎡, 전체면적 4만6천456㎡, 사업비 2천750억원 규모로 축소됐다.

시는 이달 중 행정안전부에 3천200억원 규모의 타당성 재조사를 의뢰한 뒤 설계 재공모를 거쳐 2025년 8월 착공, 2028년 11월 신청사를 준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