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음성품바’ 제대로 놀아보자
돌아온 ‘음성품바’ 제대로 놀아보자
  • 김상득 기자
  • 승인 2022.09.21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까지 음성읍 설성공원 일원서 진행
품바패션쇼·품바뮤지컬 갈라쇼 등 다채
음성품바축제가 21일 ‘품바, 사랑과 나눔을 품다’를 주제로 음성읍 설성공원 일원에서 개막했다.
음성품바축제가 21일 ‘품바, 사랑과 나눔을 품다’를 주제로 음성읍 설성공원 일원에서 개막했다.

 

[충청매일 김상득 기자] 해학과 풍자의 대명사 음성품바축제가 21일 ‘품바, 사랑과 나눔을 품다’를 주제로 음성읍 설성공원 일원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 온라인 축제로 개최된 품바축제는 3년 만에 보다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해 방문객에게 감동과 흥을 선사할 채비를 마치고 행사에 들어갔다.

사랑과 나눔의 상징인 음성품바는 품바공연, 품바하우스짓기대회, 글로벌품바래퍼경연대회, 전국 품바 길놀이퍼레이드, 전국 청소년 품바 댄스 경연대회가 더해져 재미와 해학이 넘치는 흥겨운 놀이문화로 재탄생했다.

열림의 날인 21일 야외음악당에서 독거노인과 장애인 반려 식물 키우기 대회를 시작으로 열림식에서는 품바패션쇼, 품바&래퍼 콜라보 공연이 진행됐다. 이어 정동헌 음성군축제추진위원장과 강희진 음성품바축제 기획실무위원장의 개회선언으로 제23회 음성품바 축제의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개막식 이후에 펼쳐진 품바 뮤지컬 갈라쇼, 불꽃놀이와 가수 홍진영의 축하공연은 가을밤 축제장을 뜨겁게 달궜고, 3년 만에 대면의 음성품바 축제장은 관광객으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특별행사로 꾸며진 품바촌과 추억의 거리에서 품바 하우스짓기 대회가 열려 9개 읍·면 주민이 하나가 돼 마을별로 특색 있는 품바하우스를 만들어 품바가 상주하며 다양한 퍼포먼스로 관광객을 맞이하며 방문객들의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이외에도 축제 기간 내내 축제장 일원에서 야생화 전시회를 비롯한 품바분장·공예체험 등 다채로운 체험과 전시가 펼쳐져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게 된다.

다시 돌아온 유료 품바공연 ‘엿장수 맘대로’는 시즌 3을 맞아 배꼽 빠지는 품바공연으로 관람객들의 스트레스 해소 등 유료공연장 품바로 유달산, 뺑덕이, 최민, 허리수, 이사장이 출연하며, 25일까지 매일 하루 3회(오후 1시, 3시, 6시)씩 공연이 이어진다.

시간여행 추억의 거리 복개천에는 추억의 교실체험, 사랑나눔장터, 공예체험, 추억의 고고장, 대서소, 정류장이 설치돼 그 시절 향수에 젖어보고 젊은이에게는 레트로 감성을 자극했다.

음성천변에 설치된 ‘정크아트 파브르 윤’에서는 윤영기 작가의 작품과 포토존, 아름다운 야간 조명이 설치돼 축제장의 밤을 화려하게 수 놓았다.

조병옥 군수는 “문화관광 축제이자 충청북도 최우수 축제인 음성품바축제가 글로벌 축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많은 분이 축제장을 찾으셔서 함께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