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민미식 화가, 서울 인사동서 개인전
영동 민미식 화가, 서울 인사동서 개인전
  • 김갑용 기자
  • 승인 2022.09.2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특산품 ‘감’에서 발견한 생명순환 담은 30점 선보여

[충청매일 김갑용 기자]

충북 영동군에서 활동 중인 한국화가 민미식(63·여·사진)씨가 이달 28일부터 내달 4일까지 서울 인사동 H갤러리에서 ‘민미식, 삶의 노래’라는 주제로 개인 전시회를 연다.

민 화가는 영동의 특산품인 ‘감’에서 발견한 생명의 순환을 작품 30여점에 담았다.

특히 새싹이 움트고 감꽃이 피고 열매에서 홍시가 되는 과정을 외향적 묘사보다는 원초적 느낌을 화폭에 담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민 화가는 한국미술협회 한국화 분과위원, 청주미술협회 한국화 분과위원 등 왕성한 활동을 하며 개인전 12회를 개최하고 국내외 초대전 500여회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