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남대 재즈토닉’ 3년만에 열린다
‘청남대 재즈토닉’ 3년만에 열린다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2.09.2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25일 ‘핑크 오아시스’ 주제 개최
김창완밴드·최백호·장필순 등 출연
‘쿤캣’ 창조자 ‘쿤작가’아트워크 참여
2018 청남대 재즈토닉 행사 모습.
2018 청남대 재즈토닉 행사 모습.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코로나19 때문에 2019 이후로 중단된 청남대 재즈토닉 페스티벌(이하 재즈토닉)이 올해 ‘PINK OASIS’(핑크 오아시스)를 주제로 돌아온다.

청남대에서 오는 23~25일 열리는 올해의 재즈토닉 주제 ‘PINK OASIS’는 작은 것들로도 충만했던 아름다운 시절로 요약되는 행복한 상상을 의미한다. ‘재즈토닉’은 자유로운 감성을 표현하는 JAZZ에 무언가를 더한다는 TONIC의 합성어다.

국내·외 재즈 뮤직과 더불어 월드·포크 뮤직 등 계절과 청남대의 풍광에 잘 어울리는 음악 장르에 해마다 다양한 주제의 아트워크를 구성한다. 단순한 미술 전시장 첨가가 아니라 페스티벌 전체의 예술적인 공간과 디자인을 바탕으로 그 해의 주제에 관한 예술에 좀 더 깊이 들어가 보는 예술 페스티벌을 표방한다.

올해 재즈토닉은 3일 간 매일 낮 12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음악 공연과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미술 체험으로 구성된다.

음악 공연에는 엄선된 재즈 뮤지션들을 비롯해 지역의 숨은 고수 밴드인 OFF BAND들이 출연한다.

라인업은 우선 23일 △강허달림 △양지밴드 △최윤화 트리오 △뷰티핸섬 △장은성 퀄텟 △김지현 쿼텟 △빅타이거 그룹 △양재혁 + Colors △더 제레미 박 쇼 등이다.

24일에는 △김창완밴드 △나겸 △허성 △까데호 △서수진 컬러리스 트리오 △벨루지아 어벤투라 △올림블로코 △코커핸즈 △안신호 쿼텟 + 이종주 △유건우가 무대에 오른다.

마지막 25일 무대는 △최백호 △장필순 △윱 반 라인 블로우 아웃 △동양고주파 △모달밴드 △재즈 퐁 프로젝트 △레브드 집시 △쿠시키아 △남달리 트리오가 장식한다.

아트워크에는 회화, 디자인, 출판, 공간, 패션, 아트토이 등 다방면에서 활동 중인 멀티 아티스트 ‘쿤 작가’가 참여한다.

2000년 시대에 대한 반항 정신을 담은 첫 번째 페르소나인 도깨비 소년 ‘사쿤’(Sakun)에 이어 2013년 관계에 대한 고민에서 시작한 두 번째 페르소나인 왕의 고양이 ‘쿤캣’(KunCat)을 탄생시킨 인물이다.

티켓은 1일권 5만5천원, 2일권 8만8천원, 3일권 11만원이며 청소년은 20% 할인된다.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다.

문의문화재단지 주차장과 호반 주차장에서 무료 셔틀버스가 15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행사 기간 청남대 내부 주차장은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