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아파트값 4주째 내리막
충북 아파트값 4주째 내리막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2.09.04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리 인상으로 거래심리 위축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충북 아파트값이 4주 연속 하락했다.

4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충북 아파트 매매가격은 0.08% 하락했다. 전주(-0.07%)보다 하락 폭이 확대했다.

지난달 25일 기준(-0.03%) 하락한 뒤 8월 1일(0.01%) 올랐던 아파트 매매가격은 8월 8일(-0.02%)부터 낙폭을 키우며 4주 연속 내림세가 이어지고 있다.

규제지역으로 묶인 청주시 4개 구(상당·서원·흥덕·청원) 아파트 매매가격은 6월 넷째 주(27일) 기준(0.01%) 상승률을 찍은 뒤 8월 다섯째 주 29일(-0.10%)까지 9주째 하락 폭을 키우고 있다.

실제로 청주 상당구 A 아파트 23층(전용면적 84㎡)은 지난해 8월 17일 5억 4천700만원에 거래됐다. 하지만 올해 8월 10일 거래된 같은 면적의 아파트 22층 실거래가는 4억9천500만원을 찍었다. 1년 전보다 5천200만원 하락한 수준이다. 청주 흥덕구 B 아파트 전용 84㎡(3층)도 지난달 14일 4억1천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8월 신고가로 팔린 전용 84㎡(2층) 4억6천650만원에 견줘 5천650만 원 떨어졌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추가 금리 인상, 주택가격 내림세가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거래 심리가 위축됐다"라면서 “급매물 위주 간헐적 거래가 시세로 인식되는 상황이 지속하면서 매매가격 하락 폭이 확대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