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비상경제대책 추진
충북도 비상경제대책 추진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8.18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충북 민생안정 비상경제 대책회의에서 김영환 충북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18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충북 민생안정 비상경제 대책회의에서 김영환 충북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충북도가 코로나19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에 따라 민생경제 안정 등을 위해 비상경제 대책을 추진한다.

18일 도에 따르면 5개 분야, 54개 사업으로 ‘민생안정 비상경제대책’을 수립했다.

주요 사업은 도와 시·군 물가대책상황실 운영, 물가 모니터단 운영, 착한가격업소 활성화(40억원)다. 하반기 지역 물가안정을 위해서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농업인 경영안정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소상공인 육성자금과 중소기업육성자금은 신속 지원한다.

농업, 청년 등 창업 지원(펀드 250억원), 농산물과 소상공인, 전통시장, 중소기업의 판매 지원도 추진한다.

보호종료 아동 자립수당 한시적 인상(월 30만원→35만원), 경로당 냉난방비와 양곡비 지원. 저소득가구 에너지바우처 등은 확대 지원한다. 취약계층 생활안정 지원을 위한 것이다.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소비 촉진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장보기와 골목식당 이용 동참 권유, 관광객 유치 인센티브 지원 확대 등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