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첫 검찰총장에 이원석 지명
윤석열 정부 첫 검찰총장에 이원석 지명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2.08.18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장에는 한기정 교수
이원석 차장검사
한기정 교수
한기정 교수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새정부 초대 검찰총장으로 이원석(사법연수원 27기)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지명했다.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하고 “후보자는 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기획조정 부장 등을 역임한 수사기획통으로 균형잡힌 시각으로 검찰청을 잘 이끌어 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총장후보추천위는 지난 16일 여환섭 법무연수원장, 김후권 서울고검장, 이두봉 대전고검장, 이원석 대검찰청차장검사를 최종 후보군으로 압축했으며, 이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이 차장을 윤 대통령에게 제청했다.

이 차장검사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으로 부임한 당시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보좌했던 인물로 ‘윤석열 사단' 핵심으로 꼽힌다. 한 장관과 연수원 동기이기도 하다. 이 차장검사는 전남 보성 출신으로 검찰 내 대표적 특수통으로 분류된다. 대검 수사지원과장과 수사지휘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제주지검장을 거쳐 현재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다.

김오수 전 검찰총장이 지난 5월 검찰을 떠난 후 직무대리로 조직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법연수원 27기로 다른 경쟁자들보다 기수가 낮다는 점에서 파격인사라는 평가다.

검찰총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최종 임명된다. 다만 국회의 임명 동의는 필요하지 않다.

윤대통령은 또 공정거래위원장에 한기정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내정했다.

한 교수는 금융위원회 금융발전심의회 위원,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장, 법무부 감찰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김 실장은 “한 교수는 시장주의 경제원칙을 존중하는 법학자이면서 연구원이나 정부 위원회에서 활동, 행정 분야 전문성도 겸비했다"며 “윤석열 정부의 공정거래위원회를 잘 이끌 적임자"라고 발탁 배경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