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폭우피해 상습지역 근본대책 세워야 한다
[사설] 폭우피해 상습지역 근본대책 세워야 한다
  • 충청매일
  • 승인 2022.08.1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지방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물적 피해 규모가 계속 늘고 있다.

11일 오전 숨지거나 실종된 인원이 19명에 달한다.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은 1천명을 넘어섰다.

가축은 4만여마리가 폐사했고 여의도 면적을 훌쩍 넘는 농작물이 침수 또는 유실·매몰 피해를 봤다. 

충청권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밤사이 호우로 인한 피해가 발생했다. 대전 지역에서는 인명 대피, 배수 지원, 안전조치 등 총 26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대전소방본부는 마당에 물이 50㎝가량 차올라 고립된 2명을 대피시키고 침수된 건물 9곳에서 물을 약 30t을 빼냈으며 나무가 쓰러지거나 맨홀 뚜껑이 열리는 등 16건의 안전조치를 했다.

특히 충남 청양과 공주에서는 하천변에 고립자가 발생, 3명이 구조되기도 했다. 세종에서는 도로 및 주택 침수 21건, 나무 전도 6건, 배수불량 5건 등 총 42건의 신고가 소방 당국에 접수됐다.

충북 청주지역에도 10일 시간당 30~50㎜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아파트 지하 주차장 등 침수 피해가 속출했다.

아파트 주민들이 직접 뛰어들어 양동이로 물을 퍼내고, 배수로를 정비해 피해를 막았고 인근 학교는 차량을 이동 주차하도록 편의를 제공했다.

청주시 흥덕구 지웰홈스 아파트 지하 주차장 앞에 빗물이 사람 허리까지 찼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아파트는 2017년 여름 집중호우로 인근 석남천이 넘치면서 지하 주차장이 물에 잠기는 등 최악의 물난리를 겪은 곳이다.

청주시는 집중호우시 이 아파트 피해가 왜 반복되는지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지대가 낮고 인근에 하천이 있는 지형적 특성에 맞는 설계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아파트 인근에 배수펌프장, 우수저류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장마철이면 크고 작은 침수 피해가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청주시는 더 큰 피해가 발생하기 전에 상습 침수 지역의 수해 안전망을 개선해야 한다.

중부지방은 지난 8일부터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추가로 비가 내려 앞으로도 피해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각 자치단체는 정부와 협력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이번 피해는 기습폭우로 인해 반지하 주택 내 사망사고가 속출했다. 반지하 주택의 침수피해는 매번 반복되는 사고다. 정부가 저소득 주택정책에 좀 더 적극적인 관심을 가졌더라면 예방할 수 있는 사고였다.

정부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치듯, 매년 사고가 발생하면 근본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약속을 한다. 하지만 반지하 등 주거취약가구의 침수피해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대책은 여전히 마련되지 않고 있다.

국토부가 공공임대주택 중 저소득 취약계층의 공급물량은 유지(연 5만 가구)하면서 면적 확대, 선호입지 배치, 시설·마감재 개선 등을 통해 품질을 제고하겠다며 주거급여 확대와 청년 월세 지원 등 주거비 지원도 강화해 취약계층을 두텁게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책이 얼마나 지켜질지, 혹은 어느 정도 실효가 있을지 의문이다.

재해·재난이 닥치면 매번 반지하 등 주거취약가구의 안전과 생명이 취약해진다. 임시 응변식의 말뿐인 대책이 아닌, 근본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