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기록원, 시민 기록활동가 심화과정 개강
청주기록원, 시민 기록활동가 심화과정 개강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2.07.27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과정 수료자 대상 강의·현장 실습 등 진행…자생적 기록활동 역량 강화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기록원과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자생적 기록활동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2022 시민 기록활동가 양성 심화과정’을 개강했다.(사진)

‘2022 시민 기록활동가 양성 심화과정’은 지난해 기초과정 수료자 14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26일 첫 강의를 시작으로 오는 11월 29일까지 매주 화요일 청주기록원 등에서 펼쳐진다.

심화과정 프로그램은 강의 수강 5회, 현장 실습 15회 등 총 20회 이어지게 되는데 전문 강사로부터 인터뷰·취재 방법과 사진·영상 촬영 방법을 배우고, 마을기록 수집 현장 실습을 펼칠 예정이다. 프로그램을 마친 후에는 마을 아카이빙 책자와 마을 기록 영상을 제작해 성과 공유회를 갖고 이들 결과물은 연말에 문을 여는 청주시민기록관에 보관 전시하게 된다.

27일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영상관에서 열린 개강식에는 이범석 청주시장, 2022 시민 기록활동가 양성 심화과정 참여자, 2021 시민 기록활동가 양성 심화과정 수료자, 시민 등 70여명이 참석해 개강을 축하했다.

이범석 청주시장은 축사를 통해 “시민 기록활동가 양성과정 참여자분들이 청주시가 미처 남기지 못하는 숨은 이야기를 미래의 후손들에게 전하는 큰 역할을 해 주길 부탁드린다”며 “이 같은 귀한 활동들이 ‘더 좋은 청주, 행복한 시민’을 만드는 큰 힘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개강식에서는 차창민 국가기록원 기록연구관이 ‘기록 문화의 중요성’을 주제로,  2021 시민 기록활동가 양성과정을 마친 최인락·구영애 시민 기록활동가가 ‘청주 시민 기록활동가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주제로 강의를 펼쳐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경란 청주기록원장은 “자생적 기록활동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2022 시민 기록활동가 양성 심화과정을 마련했다”며 “해마다 많은 시민 기록활동가들이 양성돼 청주 곳곳의 숨은 이야기를 발굴해 기록화하는 데 이바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