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충주시장, 수안보 민간개발 현장 찾아
조길형 충주시장, 수안보 민간개발 현장 찾아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2.07.2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와이키키 리모델링·호텔 유원재 건립 등 공사 상황 파악
조길형(앞줄 왼쪽 두번째) 충주시장이 수안보 민간개발 현장을 찾아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조길형(앞줄 왼쪽 두번째) 충주시장이 수안보 민간개발 현장을 찾아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조길형 충주시장이 지난 20일 오후 수안보 민간개발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이날 조 시장은 2002년 페업 신고 이후 19년 동안 방치돼 왔으나, 최근 민간투자개발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수안보는 현재 와이키키 리조트의 리모델링, 온천전문호텔 ‘유원재’ 건립 등 민간투자사업과 각종 편의시설 건립하는 도시재생 사업 등이 진행되고 있다.

와이키키 리조트는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해 미디어아트 전시장, 돔카페, 레스토랑 등 복합휴양시설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호텔 ‘유원재’는 ‘오롯이 나를 위해 정원을 바라보며 머무는 곳’이라는 의미로 프라이빗한 풀빌라 형식의 온천전문호텔 컨셉으로 건립될 예정이다.

조 시장은 두 사업의 민간개발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현장 관계자에게 공사 진행상황과 완성 조감도 등을 확인했다.

또한, 시가 추진 중인 수안보 다목적 실내체육관, 행복나눔정원 조성 현장 등을 방문해 추진사항을 빈틈없이 점검했다.

조 시장은 “이번 사업들이 조속히 완료돼 왕의 온천이라 불리는 수안보의 명성이 다시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시는 수안보가 전국 제일의 온천관광 1번지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투자유치 노력에 힘쓰고 각종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