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민선7기 공약 추진율 97% 달성
진천군 민선7기 공약 추진율 97% 달성
  • 심영문 기자
  • 승인 2022.07.2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1개 공약 135사업 중 131개 완료·정상 추진
부진사업 4개 별도 관리해 군민과의 약속 실천
진천군 민선7기 공약사업 추진율이 97%를 달성한것으로 나타났다. 민선7기 운행일지.
진천군 민선7기 공약사업 추진율이 97%를 달성한것으로 나타났다. 민선7기 운행일지.

 

[충청매일 심영문 기자] 진천군이 민선7기 공약 사업 추진율을 97%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에 따르면 2018년 6월 출범한 진천군 민선7기는 공약 사업 이행 최종 점검 결과, 총 111개 공약 135개 세부사업 가운데 131개에 달하는 사업을 임기 내 완료 및 정상 추진 중으로 100%에 가까운 추진율을 보였다.

이는 지난 민선6기 공약사업 추진율 95%보다도 2% 높은 수치로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에서 발표한 전국 기초단체 공약이행 평가의 평균치인 71.72% 보다 무려 25.28% 높은 결과다.

군은 2018년 9월, 민선7기 공약을 확정 발표 이후로 군민과의 약속 이행을 최우선으로 정하고 사업 추진 과정을 군 홈페이지에 공개하며 공약 이행의 투명성을 높여왔다. 또 군민들이 궁금해하는 사항은 기자회견 등을 통해 사업 내용을 적극 공유했다.

2016년 진천군수 재선거 당선에 이어 2018년 재선에 성공한 송기섭 군수는 지난 6년간 투자유치를 바탕으로 지역 경제 규모를 키우는데 총력을 기울여왔다.

이를 통해 2016년부터 6년 연속 투자유치액 1조원 달성은 물론 6년간 투자유치 총액 10조원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특히 지난 한 해에만 2조4천351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투자유치액 기록을 갈아치우기도 했다.

진천군의 공격적인 투자유치 전략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졌고 고용률 71.4%를 기록, 충북 도내 1위 자리를 5년 연속 지켜낼 수 있었다.

이렇듯 누구나 갖고 싶어하는 일자리가 넘치는 진천군은 타지역 인구의 관내 정착을 이끌어냈고 민선7기 동안에만 9천969명의 인구가 늘어 증가율 13.14%로 전국 비수도권 지자체 중 인구 증가율 1위를 달성하게 됐다.

여기에 진천군 역사의 가장 큰 이정표라 할 수 있는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 유치에도 성공하며 인구소멸로 부침을 겪고 있는 대한민국의 많은 기초 지방정부에 지역 발전의 롤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민선7기 공약 중 대외적인 여건상 추진이 어려워 부진사업으로 분류된 사업은 향후 일반사업으로 별도 관리해 군민과의 약속을 끝까지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부진사업으로 분류된 것은 △진천 스마트테크시티 개발사업 △국립 한국체육대학교 분교 설치 △국가대표 선수촌과 연계 스포츠테마타운 조성 △초평호 유람선 운항 등 4개 사업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민선7기는 코로나19를 비롯한 각종 악재 속에서도 800여 공직자와 9만 군민이 모두 똘똘 뭉쳐 철도유치, 상주인구 9만명 돌파, 덕산읍 승격 등 의미 있는 성과들을 창출할 수 있었다”며 “민선7기에 마련한 외적 성장을 바탕으로 민선8기에는 내적 발전에 힘을 실어 지방자치의 최종 목적지인 군민행복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천군은 지난 6월, 지역발전의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주민 삶의 질 향상의 지향을 담은 ‘모두가 행복한 으뜸도시 생거진천’을 민선8기 비전으로 정하고 오는 8월 말까지 민선8기 공약을 확정해 본격적으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