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갈대 후리는 소리’ 연구
청양 ‘갈대 후리는 소리’ 연구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2.07.2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박승민 기자] 청양군이 청남면 인양리에서 전승돼 온 노동요 ‘갈대 후리는 소리’에 대한 조사연구용역에 착수, 문화적 가치를 조명하고 충남도 무형문화재 지정을 위한 준비작업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용역 착수보고회는 지난 19일 군청에서 열렸으며 용역은 중앙대학교 임장혁 교수와 갈대후리기소리보존위원회의 협력 속에서 오는 12월까지 진행된다.

갈대 후리는 소리는 제방 축조(1950년) 이전 인양리 지역 금강 변 늪지대에 자라난 갈대를 긴 낫으로 휘둘러 벨 때 함께 부르던 노동요이자 농요이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인양리에서만 구전으로 전해지고 있어 역사·문화적 가치가 매우 높다.

조사연구 내용은 △갈대 후리는 소리의 형성과 음악적 특징 및 전승 가치 조명 △충청남도 무형문화재 지정 가능성에 대한 기능·예능 전승 실태 기록화 △전승 환경 정리, 계승현황 족보 체계화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