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충북지사, 집무실 대폭 축소 이전
김영환 충북지사, 집무실 대폭 축소 이전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07.18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김영환 충북지사가 18일 규모를 대폭 축소한 집무실로 이전했다.

새 집무실은 도지사 접견 준비나 결재 대기를 위해 활용하던 비서실과 집무실 사이의 공간이다.

약 6평 정도의 작은 공간으로 기준 집무실 5분의 1 크기다.

기존 집무실은 직원들이 자유롭게 회의하는 회의실로 활용할 계획이다. 8월 중 복도에서 기존 집무실로 통하는 출입문을 만드는 등 시설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 지사는 “공무원 복지 개선이 곧 도민의 행복으로 이어진다고 생각한다”며 “새롭게 만든 직원 회의실은 도민을 신나게 만들어 줄 아이디어를 생산하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