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기술점검 실사 마무리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기술점검 실사 마무리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7.12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 찾아 호암체육관·탄금호 조정경기장 등 살펴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개최 도시 선정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기술점검 실사단이 점검 마지막 일정으로 12일 충주를 방문해 실사를 진행했다.(사진)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충청권 공동유치위원회와 국제연맹 기술점검 실사단은 충주를 찾아 대회 유치시 배드민턴 경기가 진행될 호암체육관과 태권도, 유도 경기가 열릴 예정인 충주 전통무예진흥시설 신축 부지를 둘러봤다.

위원회는 실사단에게 경기장 및 관중석, 선수대기실 등 경기시설, 추진계획 등 대회 유치계획을 자세히 설명했다.

이어 실사단은 제2선수촌으로 운영될 IBK기업은행연수원을 방문해 선수촌 운영 계획을 듣고 입지여건, 객실, 편의시설 등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다.

또 세계적 수준의 시설과 장비를 보유하고 있는 탄금호국제조정경기장 점검을 끝으로 이번 충청권 시설에 대한 기술점검을 마무리했다.

탄금호국제조정경기장은 2015 광주유니버시아드대회 조정경기와 2013 충주세계조정선수권대회를 비롯해 2018 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 조정대회 등 굵직한 국제대회가 열렸던 경기장으로 실사단에게 충청권이 2027년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의 적합지라는 것을 강조했다.

이후 위원회와 실사단은 탄금호조정경기장 점검을 마치고 지난 5일 동안의 충청권 실사에 대한 종합평가 등 클로징 회의를 진행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5일간의 일정으로 마무리되는 기술 심사를 성공적으로 마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충청권의 우수한 경기시설과 유치 노력이 국제연맹에 전달될 수 있도록 다음 달 평가방문 준비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실사단은 14일 출국할 예정이다.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개최 도시는 다음달 26일 국제연맹 집행위원 평가단의 평가방문을 거친 후 11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되는 집행위원회 총회에서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