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초가 된 ‘충남 벼’…어린이 교육 등 활용가치↑
화초가 된 ‘충남 벼’…어린이 교육 등 활용가치↑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2.06.2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농기원, 다양한 색상 관상용 벼 육성…교육뿐만 아니라 치유농업 등 활용 기대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자체 육성한 ‘관상용 벼’가 화초로 변신해 어린 학생들의 교육은 물론 치유농업 등 다방면으로 활용을 확대한다.

27일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잎이나 이삭의 색깔이 다양한 관상용 벼는 2012년부터 육성을 시작해 현재까지 충남1호, 충남11호, 충남12호 등 10여 개의 계통을 선발했다.

최근 개발된 충남 19호는 자갈색 잎에 새끼치는 얼자들은 분홍색의 분얼과 줄무늬를 가지고 있어 논에 단풍이든 느낌을 줄 정도로 색감이 뛰어나다.

자갈색 외에도 농기원 벼 전시포장에는 잎과 이삭의 색깔이 흰색, 분홍색, 진홍색, 검정색 등의 관상용 벼를 만나볼 수 있다.

다양한 색깔을 가진 관상용 벼는 논그림, 논글씨 뿐만 아니라 초등학교 학습체험과 조경, 베란다 화분재배, 벼 이삭을 활용한 꽃꽂이 등으로 활용 가능하다.

학생들은 화초를 가꾸듯이 벼 생육상태를 관찰할 수 있고, 이는 주식인 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상용 벼는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치유농장에서도 치매환자 등의 심리적, 신체적 건강, 정서적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돼 활용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김규철 농업연구사는 “화초로 재배하는 아름다운 벼를 보급해 벼의 생장 모습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관상용 벼의 활용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