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 발생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 발생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2.06.22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독일에서 입국 후 자진신고…접촉자 없어
옆좌석 승객 관찰 중…외국인 의심환자는 수두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국내에서 처음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발생했다. 독일에서 입국한 내국인으로, 자발적으로 방역 당국에 의심 증상을 신고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청은 22일 원숭이두창 의심환자 2명을 진단검사한 결과, 내국인 1명이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전날 오후 4시께 독일에서 귀국한 내국인이다. 입국 전인 지난 18일 두통 증상을 시작으로 입국 당시 37도의 미열,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을 보였다.

확진자는 인천공항 입국 후 본인이 질병관리청에 의심 신고를 했고 공항 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에 의해 의심환자로 분류됐다. 이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질병청은 “현재 환자의 건강상태는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보고된다. 특히 금일 발열증상이 조금 나타나 해열제 처방 등 대증요법을 중심으로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확진자가 입국 직후 자진신고해 밀접 접촉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확진자 동선은 파악됐다. 다행히 입국 후 공항 검역대에서 신고해 검역관과 병원에 인계됐기 때문에 다른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확진자가 비행기를 타고 오실 때 옆 좌석에 계신 분들이 있다. 이분들은 접촉자라고 분류되기보다는 주의 관찰을 위해서 상황을 알려드리고 경과 관찰을 보는 수준”이라며 “접촉에 의한 감염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확진자와 인접한 앞뒤, 좌우, 대각선의 경우 약간의 위험이 존재하는 접촉자로 판단하고 이외의 경우 위험도가 매우 낮은 접촉자로 분류했다. 중위험 접촉자에 들어가는 접촉자들에 대해서는 능동감시, 저위험 접촉자들에 대해서는 수동감시 방식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한편 원숭이두창 의심 증상을 보인 외국인은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20일 입국한 해당 외국인은 입국 전날부터 인후통, 림프절과 수포성 피부병변 증상을 보여 21일 부산의 한 병원에 내원해 의심환자로 분류됐다.

이 외국인은 수두 확진자로, 원숭이두창 잠복기에 대비한 격리조치는 따로 없다.

질병청은 “원숭이두창은 음성이 나왔고 분석 결과 수두로 확인됐다”며 “이에 따라 원숭이두창 관련 조치는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