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무용단, 부여박물관서 만난다
서울시무용단, 부여박물관서 만난다
  • 전재국 기자
  • 승인 2022.06.0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창작 무용극 ‘허행초’ 공연

 

 

[충청매일 전재국 기자] 국립부여박물관과 서울시무용단은 소외계층 대상 문화공연 및 박물관 협력망 강화 사업의 일환으로 문화소외 계층 및 대전·충남·세종 박물관미술관 관계자 등을 초청해 오는 11일 오후 5시에 창작 무용극 ‘허행초(虛行抄)'를 국립부여박물관 사비마루 무대에 올린다.

‘허행초’는 신무용의 대가 ‘최현'의 춤을 집대성하는 동시에 전통춤을 재현하고 계승하는 작품이다. 2019년 세종문화회관에서 서울시무용단이 전통춤 시리즈인 ‘동무동락' 프로그램으로 초연했고 2021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재공연해 좋은 호응을 얻었다.

허행초는 생전 최현 선생이 김영태 시인에게 헌사 받은 시를 바탕으로 안무한 작품으로 공연명에서 암시하는 바와 같이 ‘허욕이나 가식으로부터 마음을 비울 때 만나는 허심탄회함, 사심이나 욕심이 들어설 수 없는 정화의 세계와 그 인생의 찰나’를 표현하고 있다. 전통춤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서울시무용단 60여명의 출연진은 공연에서 ‘한량무’, ‘남색끝동’, ‘미얄할미’, ‘태평무’ 등 섬세하고 낭만적인 춤사위를 선사할 예정이다.

상세한 공연 내용은 국립부여박물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 소외계층 및 박물관미술관 관계직원은 별도 접수 예정이며 일반 관람 희망자(선착순 250명)는 누리집에서 사전 예약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