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락] 마음이 잠시 쉬어가는 공간 - ‘책들의 부엌’
[도시락] 마음이 잠시 쉬어가는 공간 - ‘책들의 부엌’
  • 충청매일
  • 승인 2022.05.29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혜정 청주흥덕도서관 사서
책들의 부엌.
책들의 부엌.
엄혜정 사서.
엄혜정 사서.

 

코로나와 함께한지 벌써 3년.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기 때문일까? 요즘 서점에 가보면 힐링북이 참 많이 나왔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힘들고 마음의 여유 없이 지내고 있는 건 아닌지 생각해본다. 많은 책 중에 발길을 잡아끄는 책이 있다. ‘그저 쉬어가세요’ 라고 적힌 마음 편안해 지는 문구와 따뜻한 색감의 표지. 일상의 번잡함을 잠시 내려놓고 따스함을 가득 느낄 수 있는 책 한권을 추천한다.

“맛있는 이야기가 솔솔 퍼져 나가서 사람들이 마음의 허기를 느끼고 마음을 채워주는 이야기를 만나게 됐으면 했어요. 그리고 누군가는 마음을 들여다보는 글쓰기를 할 수 있으면 더 좋겠다고 생각했고요.”

이 책은 소양리에 북 카페 겸 북 스테이를 지은 주인공 유진과 저마다의 고민과 힘듦을 안고 그 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그리고 그들의 아픔과 고민을 어루만져주는 책들의 이야기이다. ‘북스 키친’은 말 그대로 책들의 부엌이다. 각각의 입맛에 맞는 음식을 추천해 주듯 책을 추천해주고,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힐링이 되듯 책을 읽으며 마음을 쉬어가는 공간인 것이다.

마음 속 이야기를 해주며 위로받는 주인공들을 보니 어느새 그 곳에 방문하는 사람들의 감정에 동화돼 나도 그 자리에 함께 있는 것 같은 감정을 책을 읽는 내내 느낄 수 있었고, 대신 힐링을 받는 느낌이었다.

새로운 것에 대한 희망을 떠올릴 수 있었다. 또 책 속에서 글만으로도 풍성하고 생생하게 묘사된 사계절은 자연과 조화로운 소양리 북스 키친으로 당장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한다.

“삶이란 결국 자신에게 맞는 속도와 방향을 찾아내서 자신에게 최적의 길을 설정하는 과정인지도 모른다.”

삶의 방식에서 성공한 삶이라는 정답은 없다. 작가의 말처럼 최단거리가 최적 경로는 아닌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어려운 시기가 있고 저마다 굴곡진 삶을 살고 있다. 쉽지 않은 길을 오늘도 묵묵히 걸어가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이 책이 달콤한 휴식과 따뜻한 힐링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