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한국공예관 입주작가 릴레이 개인전 막 올라
청주시한국공예관 입주작가 릴레이 개인전 막 올라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2.05.2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주자는 섬유작가 송재민…내달 12일까지 평면·설치작품 6점 선봬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충북 청주시한국공예관(관장 박상언)은 지난 24일 개막한 섬유작가 송재민의 전시를 시작으로 ‘2022 공예관 입주작가 릴레이 개인전’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첫 주자는 올해로 3년째 공예관 입주 작가로 활동 중인 작가 송재민으로, 지난 24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20일간 문화제조창 본관 4층 공예스튜디오 입구에 자리한 오픈갤러리에서 ‘Textile’을 주제로 평면·설치 작품 6점(총 76피스)을 선보인다.(사진)

지역을 넘어 국내 섬유계에서 독자적인 스타일을 구축해온 송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섬유를 구성하는 실을 기본으로 직조와 염색 등 다양한 기법을 혼용하고 면사‧마사‧사이잘삼 등 다양한 재료를 혼합하는 방식을 통해 섬유 특유의 부드러움을 넘어 실험적이고도 현대적인 패턴과 오묘한 색의 변주를 경험케 할 계획이다.

송 작가는 “공예관 입주작가 릴레이 전시의 출발을 알리게 돼 기쁘고 설렌다”며 “일상의 꿈과 자유를 담고자 한 작품들 속에서 관람객이 모처럼 편안하고 즐거운 쉼을 얻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공예관은 “입주작가들이 온 마음과 역량을 다해 준비한 이번 릴레이 전시를 통해 공예도시 청주의 밝은 내일을 확인해 보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예스튜디오 입주 작가들이 자유롭고 깊이 있는 작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릴레이 전시는 오는 10월 9일까지 이어지며, 6월 21일 두 번째로 배턴을 이어갈 작가는 금속 분야의 전은미 작가다.

한편, 공예스튜디오는 공예관이 2019년 문화제조창 시대를 연 이후 우수 공예창작자 발굴 육성과 공예도시 청주 실현을 목표로 운영해오고 있으며 매년 초 분야별 입주작가를 선정해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총 5팀(송재민, 유리마루/강은희·남기원, 이해은, 전은미, 토모/노정숙·정철호)이 선정돼 3월부터 입주활동을 이어오고 있다.(☏043-268-02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