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표근 후보 “부여를 세계유산 특례시로 승격 추진”
홍표근 후보 “부여를 세계유산 특례시로 승격 추진”
  • 전재국 기자
  • 승인 2022.05.22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전국동시지방선거

 

[충청매일 전재국 기자] 국민의힘 홍표근(사진) 부여군수 후보가 22일 부여군을 세계유산 특례시로의 승격을 추진하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이날 홍표근 후보는 “부여군은 관북리 유적과 부소산성, 정림사지, 부여왕릉원, 나성 등 4개소가 세계유산으로 등록될 만큼 문화유산 도시로, 대내외적인 가치를 인정받고 있지만 문화재 보호구역 지정에 따라 군민들의 재산권 행사나 군의 각종 지역개발 사업에 커다란 제한을 받아 왔다”며 “이로 인해 군민들이 엄청난 피해를 보고 있음에도 아무런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어 군수로 당선되면 부여군을 세계유산 특례시로의 승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세계유산 도시인 경주시, 공주시, 익산시 등은 오래전부터 시로 승격돼 시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되고 지역개발이 앞당겨지고 있지만 부여는 침체의 늪에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여군이 특례시로 승격되려면 관련법을 제정해야 하는 등 국회와 중앙부처 그리고 대통령실의 지지를 이끌어내야 가능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실현 시키기 위해서는 본인만이 윤석열 정부와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함께 원팀으로 이뤄낼 적임자라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